2024년 02월 23일 (금요일)

 

 

 

홈 > 경제

 

전북도, 도서·벽지 어촌 이동수리소 운영

어업인 경제적 부담경감‧해난사고 예방 도모  2021-04-21 15:29
11월까지 운영…어촌계‧수산기술연구소에 신청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전북도가 도서·벽지 어업 현장을 찾는 어업용 기자재 이동수리소를 운영한다.

전라북도 수산기술연구소는 교통 여건이 열악한 지역에 이동수리소 5개 반을 11월까지 운영하며 어업인 경제적 부담경감과 해난사고 예방에 적극적으로 나설 계회이라고 밝혔다.

앞서 수산기술연구소는 이를 위해 지난 2월 수리가 가능한 도내 업체를 대상으로 설명회 및 평가회를 거쳐 전문성을 갖춘 적격한 업체를 선정했으며, 군산 연안 등 시·군 어촌지역을 중심으로 어선용 기관, 어업용 장비, 양식용 장비 소규모 부품 등을 교체·수리할 계획이다.

이동수리소는 오는 11월까지 매월 1∼2회씩 운영할 계획으로 △군산 20회, △고창 10회, △부안 31회 등이다.

어업용 기자재의 점검·수리가 필요한 어업인은 해당 어촌계 및 수산기술연구소(군산 수산물안전센터(☎290-6945),를 통해 순회 일자와 지역을 확인하고 신청하면 된다.

지원 대상은 어업경영체로 등록한 도내 어업인을 대상으로 연간 1인당 2회 20만 원 이내에서 지원하고 있으며, 1회 10만 원을 초과할 경우에는 수요자 부담으로 추진하고 있다.

전라북도 전병권 수산기술연구소장은 “어업용 기자재 이동수리소 사업은 어업인들에게 시간과 경제적 부담을 줄이고, 해난사고 예방에 기여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더 많은 어업인이 지원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인호 기자 (k9613028@naver.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다른 문제로 바뀝니다.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2024년 甲辰年을 맞아 귀하의 소망은 무엇입니까.

경제 회복
가족 건강
정치 발전
교육 발전
복지 향상
문화예술 융성

 
 
 

 

 

회사소개사업제휴개인정보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