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3월 06일 (토요일)

 

 

 

홈 > 경제

 

전북도, 조선산업 대전환 위해 머리 맞대

조선기업 애로사항 해소 방안 논의...상생회의  2021-01-21 18:23
그린 뉴딜 선도...전북 조선산업 활력 제고 방안 논의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전라북도는 조선산업 관련 기업대표, 유관기관과 함께 전북형 그린뉴딜을 이끌고, 조선산업의 대전환을 위한 상생발전 협의회를 개최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날 논의된 안건은 전문가 의견을 반영하고 다듬어 사업을 구체화해 추진 전략을 마련할 예정이다.

이날 회의는 우범기 전북도 정무부지사와 도내 조선산업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로 더욱 어려워진 국내외 조선 시황과 현대중공업 수주상황 및 기업결합 동향, 친환경 선박 기술개발 동향, 도내 조선업 생태계 현황 등의 정보를 공유했다.

아울러 지난해 도내 조선업체의 현장 설문조사 결과 분석과 지역적 특성을 반영한 조선산업 발전 상생 전략 마련을 위한 ‘조선산업 발전 상생전략 생태계 구축 연구용역’ 추진 결과 보고와 사업화 전략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현대중공업 협력업체, 중소형 조선사, 조선해양기자재사 등 3그룹에서 7개 세부과제에 대한 논의가 있었다.

먼저 가동이 중단된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협력업체들은 일감 부족 등의 어려움 해소를 위해 해상풍력 및 해양구조물 진출과 배후 인프라 구축 등을 위한 3개 사업, 235억 원을 제안하였다.

해상풍력 구조물 제작 실증기술 지원사업(12억 원), 하부구조물 설계·해석 엔지니어링 서비스 지원 사업(3억 원), 해양 구조물 공동 배후물류 단지 인프라 조성 사업(220억 원)을 제시했다.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 이전부터 자생하고 있는 도내 중소형 조선사들은 ▲소형 건조 계류 시설 구축(20억 원) ▲중소형 선박 개조를 위한 기술개발(R&D) 지원(10억 원)을, 조선해양기자재사는 ▲친환경 연료 추진선 기자재 기술개발(R&D) 지원(40억 원)과 함께 ▲벙커링 인프라 구축(20억 원) 사업을 제안했다.

전북도는 대상 그룹별 지원 요청한 7개 과제에 대하여 시급성, 중요성 등을 고려하고 전문가 의견을 반영해 단기 및 중‧장기 과제로 구분하고 사업을 구체화해 국가 사업화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우범기 정무부지사는 “도내 조선업 위기 극복 대책 방안 마련을 위해 전북 조선산업 발전 전략 수립 및 추진 로드맵을 계획하고 산‧학‧연‧관이 협력방안을 논의하는 매우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군산조선소 재가동과 함께 중소선박 및 조선기자재 업체들과 중소선박 생태계 구축을 위해 관계자, 전문가들과 지속적으로 정보를 공유하고 소통하겠다”고 밝혔다.



·이인호 기자 (k9613028@naver.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다른 문제로 바뀝니다.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2021년 새해 귀하의 가장 큰 소망은?

코로나19 종식
가족 건강
경제 발전
정치 안정
복지 증진

 
 
 

 

 

회사소개사업제휴개인정보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