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18일 (금요일)

 

 

 

홈 > 정치/행정

 

신규 급경사지 정비사업지구 현장점검

이승복 군산시 부시장, 안전도시 군산 강조 

2019-01-24 18:27

(+)글자크게 | (-)글자작게


이승복 군산시 부시장은 올해부터 정비 사업을 추진하는 송창동, 창성동, 금동 일원의 급경사지 붕괴위험지역 3곳을 현장 점검했다.

이번 현장점검 대상지는 절개지 사면에서 토사유실과 낙석 발생, 옹벽균열 등으로 붕괴우려가 있는 도심지 주거밀집 급경사지 지역으로 재해위험을 해소하기 위해 정비가 반드시 필요한 곳이다.

올해부터 정비 사업을 실시하는 급경사지 3개소는 위험요소를 완전히 제거하는 것을 목표로 2021년까지 75억 원을 투입한다. 

이 사업은 사면보강, 옹벽과 낙석방지책 설치, 주거이전 등으로 지역주민들의 안전보호에 중점을 두어 사업 추진 시 주민의견을 적극 수렴해 진행할 예정이다.

이승복 부시장은 각 현장별 여건에 맞는 맞춤형 정비는 물론 예산절감과 안전을 강조하며 “최근 각종 자연재해로 인해 사고가 발생할 우려가 크기 때문에 시민들의 생명과 재산을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는 안전도시 군산을 이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군산시는 설계 시에 조경식재 계획을 병행하고 급경사지의 과도한 사면으로 추가위험이 발생하지 않도록 사면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김석주 기자 (ju-stone@hanmail.net)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다른 문제로 바뀝니다.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귀하는 매년 10월 1일 군산시민의 날 행사에 참여하십니까?

적극 참여한다
참여한 때가 많다
참여한 때가 적다
참여하지 않았다

 
 
 

 

 

회사소개사업제휴개인정보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