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18일 (금요일)

 

 

 

홈 > 정치/행정

 

道, 낚시어선 종사자 안전불감증 없앤다

안전점검‧전문교육 강화...인명‧재산 피해 방지 

2019-01-15 17:24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전북도가 지난 11일 경남 통영 욕지도 남쪽 해상에서 발생한 낚시어선 무적호와 파나마 선적 LPG운반선 코에타호(3381톤)의 충돌 사고 등을 계기로 낚시어선에 대한 안전점검과 교육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15일 밝혔다.

특히 이번 통영 욕지도 사고는 두 선박이 서로 상대방의 위치를 알고 있었음에도 상대 선박이 피해 갈 것이라고 안일하게 생각해 발생한 안전사고 이다.

특히 낚시객의 일부는 구명조끼조차 착용하지 않아 여전히 안전불감증이 도사리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도내 낚시어선은 총 271척으로 군산 201척, 고창 1척, 부안 69척이 운영 중이며 지난해 29만 9969명의 낚시객이 주로 참돔, 우럭, 감성돔, 광어, 주꾸미 등을 포획하는데 이용됐다.

겨울철은 전통적으로 낚시어선 영업 비수기여서 대부분 항포구에 정박해 있으며, 봄철 시작되는 낚시영업에 미리 대비하는 기간이다.

따라서 도는 국가안전대진단 기간인 내달11일부터 4월19일까지 낚시어선을 대상으로 시·군, 해양경찰서, 선박안전기술공단, 수협중앙회 어업정보통신국이 공동으로 구명설비(구명조끼, 조난신호), 통신장비(초단파대무선전화), 소화기, 항해 및 기관설비 등에 대한 합동점검을 중점 실시할 계획이다.

또 한국어촌어항공단 주관으로 낚시어선업자와 선원이 매년 4시간씩 의무적으로 받아야하는 전문교육 때 안전관리, 위기대응, 인명구조 및 응급조치 등에 대한 내용을 강화할 계획이다.

전라북도 김대근 해양수산과장은 “소중한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낚시어선 종사자와 승객들의 안전의식 변화가 우선이다”며 “낚시어선 합동점검과 낚시 전문교육에 적극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석주 기자 (ju-stone@hanmail.net)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다른 문제로 바뀝니다.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귀하는 매년 10월 1일 군산시민의 날 행사에 참여하십니까?

적극 참여한다
참여한 때가 많다
참여한 때가 적다
참여하지 않았다

 
 
 

 

 

회사소개사업제휴개인정보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