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23일 (일요일)

 

 

 

홈 > 사건사고

 

풍랑‧강풍특보 속 줄 풀림 선박 구조

군산해경, 발빠른 대처 2차사고 막아  2024-03-29 17:15
(+)글자크게 | (-)글자작게



군산 앞바다에 풍랑주의보와 강풍 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해경의 발 빠른 대처 덕분에 2차 사고를 막았다.

군산해양경찰서(서장 박경채)는 29일 낮 12시 25분경 비응항 내에서 어선 A호(1.98톤, 승선원 없음)가 매어 두었던 줄이 풀려 떠밀리는 상황이 발생했으나 파출소 직원의 신속한 대응으로 추가 피해를 막고 안전하게 입항 조치했다고 밝혔다.
 
비응파출소 김찬욱(37세, 남) 경사는 이날 비응항에는 바람이 초속 15m 내외로 강하게 불어 항․포구 안전 순찰을 마친 뒤 파출소로 복귀했다.

좀처럼 마음을 놓을 수 없던 김 경사는 항 내를 비추는 폐쇄회로(CCTV) 모니터링 중 줄 풀림 선박을 발견하고 즉시 동료 직원들과 함께 출동해 사고 발생 10여 분 만인 12시 35분경 떠밀려 가던 A호에 홋줄을 연결해 비응항으로 안전하게 입항 조치했다.
 
사고 소식을 들은 A호 선장은 비응파출소를 방문해 “홋줄을 잘 매어 두었지만 이렇게까지 바람이 많이 불어 떠밀려 갈 줄은 몰랐다” 며 “해경의 발 빠른 조치 덕분에 다른 2차 사고 없이 무사히 배를 지킬 수 있었다” 고 말했다.

군산해경 관계자는 “다행히 초기에 발견해 다른 선박과 충돌이나 재산 피해가 없었다” 며 “기상 특보 발효 시에는 특히 홋줄과 휀다를 보강하는 등 평소보다 더욱더 주의와 관심을 기울야 달라” 고 당부했다.



김석주 기자 (ju-stone@hanmail.net)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다른 문제로 바뀝니다.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2024년 甲辰年을 맞아 귀하의 소망은 무엇입니까.

경제 회복
가족 건강
정치 발전
교육 발전
복지 향상
문화예술 융성

 
 
 

 

 

회사소개사업제휴개인정보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