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10월 03일 (화요일)

 

 

 

홈 > 사건사고

 

군산 앞바다 불법 어업행위 어선 잇따라 ‘덜미’

군산해경, 도계 넘어 무허가 조업한 근해 형망 어선 4척 적발  2020-12-07 14:41
(+)글자크게 | (-)글자작게

 

군산 앞바다에서 불법 어업행위를 하던 근해형망어선 4척이 해경에 적발됐다.

군산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6일 저녁 9시 30분께 군산시 옥도면 연도 남방 약 4.8km 해상에서 야간을 틈타 도계를 넘어 조업구역을 위반한 채 무허가로 피조개 등 패류를 불법으로 채취한 근해형망 어선 A호(7.93t)를 적발했다고 7일 밝혔다.

충남 근해형망어선인 A호는 지난 6일 오후 4시 30분께 비응항을 출발해 연도 인근 해상에서 근해형망 어구 1틀을 투망해 피조개와 소라 등 어패류를 불법 포획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어 7일 새벽 1시와 1시 30분, 5시 5분께에도 야간 조업을 한 근해형망 어선 3척이 단속됐다.

근해형망어업은 1척의 동력어선으로 형망을 끌어 패류를 포획하는 어업으로써 야간에는 조업이 금지되나 이를 어기고 조업 행위를 하던 중 해경에 덜미를 잡혔다.

최근 군산 앞바다에서 키조개와 새조개 등 어패류 어장이 형성되면서 타지 어선들과 무허가 형망 어선, 다이버들의 불법 행위에 대한 민원신고가 늘고 있다고 해경은 설명했다.

해경은 무분별한 불법 포획행위가 어족자원 고갈은 물론, 해양환경 파괴와 해양사고 발생 원인이 될 수 있는 만큼 단속을 강화해나갈 방침이다.

한편, 조업구역을 위반하다 적발되면 3년 이하의 징역이나 3,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지고, 야간 조업행위를 하다 적발되면 어업허가가 일정기간 정지되는 행정처분이 내려진다.



이인호 기자 (k9613028@naver.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다른 문제로 바뀝니다.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2023년 癸卯年에 바라는 귀하의 소망은 무엇입니까.

경제 활성화
정치 안정
가족 건강
사회복지 확대
지역 인구 증가
교육 발전
문화예술 향상
사회안전망 강화

 
 
 

 

 

회사소개사업제휴개인정보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