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3월 06일 (토요일)

 

 

 

홈 > 사건사고

 

군산 앞바다 불법 어업행위 어선 잇따라 ‘덜미’

군산해경, 도계 넘어 무허가 조업한 근해 형망 어선 4척 적발  2020-12-07 14:41
(+)글자크게 | (-)글자작게

 

군산 앞바다에서 불법 어업행위를 하던 근해형망어선 4척이 해경에 적발됐다.

군산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6일 저녁 9시 30분께 군산시 옥도면 연도 남방 약 4.8km 해상에서 야간을 틈타 도계를 넘어 조업구역을 위반한 채 무허가로 피조개 등 패류를 불법으로 채취한 근해형망 어선 A호(7.93t)를 적발했다고 7일 밝혔다.

충남 근해형망어선인 A호는 지난 6일 오후 4시 30분께 비응항을 출발해 연도 인근 해상에서 근해형망 어구 1틀을 투망해 피조개와 소라 등 어패류를 불법 포획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어 7일 새벽 1시와 1시 30분, 5시 5분께에도 야간 조업을 한 근해형망 어선 3척이 단속됐다.

근해형망어업은 1척의 동력어선으로 형망을 끌어 패류를 포획하는 어업으로써 야간에는 조업이 금지되나 이를 어기고 조업 행위를 하던 중 해경에 덜미를 잡혔다.

최근 군산 앞바다에서 키조개와 새조개 등 어패류 어장이 형성되면서 타지 어선들과 무허가 형망 어선, 다이버들의 불법 행위에 대한 민원신고가 늘고 있다고 해경은 설명했다.

해경은 무분별한 불법 포획행위가 어족자원 고갈은 물론, 해양환경 파괴와 해양사고 발생 원인이 될 수 있는 만큼 단속을 강화해나갈 방침이다.

한편, 조업구역을 위반하다 적발되면 3년 이하의 징역이나 3,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지고, 야간 조업행위를 하다 적발되면 어업허가가 일정기간 정지되는 행정처분이 내려진다.



이인호 기자 (k9613028@naver.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다른 문제로 바뀝니다.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2021년 새해 귀하의 가장 큰 소망은?

코로나19 종식
가족 건강
경제 발전
정치 안정
복지 증진

 
 
 

 

 

회사소개사업제휴개인정보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