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6월 02일 (화요일)

 

 

 

홈 > 사건사고

 

해경, 조업 중 쓰러진 50대 선장 긴급이송

  2019-10-11 09:34
(+)글자크게 | (-)글자작게


한밤 중 조업에 나선 어선에서 쓰러진 50대 선장이 해양경찰 경비정으로 신속하게 이송됐다.

군산해양경찰서(서장 서정원)는 11일 오전 3시 43분께 군산항 북방파제 남서쪽 11㎞ 해상에서 조업중인 7.93톤급 어선의 선장이 쓰러져 선원들이 인공호홉을 하고 있다는 신고를 받았다.

해경은 인근 해역에서 경비중인 50톤급 경비정을 급파했다.

오전 4시 12분께 어선에 도착한 군산해경 P-69정은 선장 A씨(58)를 이송 후 해양원격의료시스템으로 목포 소재 한국병원을 연결해 의사의 원격진료에 따라 응급처치를 하며 군산 비응항으로 이동했다.

P-69정은 4시 59분께 비응항에 입항해 선장 A씨를 119구급대에 인계했다.

선장 A씨는 고혈압 증세로 의식과 호흡이 미약한 상태여서 군산소재 모 병원에서 치료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헌곤 경비구조과장은 “섬 지역이나 선박 등에서 갑자기 발생하는 응급환자의 신속한 이송을 위해 경비함정과 헬기, 해양구조협회와 연계해 바다가족의 생명 지킴이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산해경은 올 해 들어 관내 도서지역이나 선박에서 발생한 응급환자 42명을 신속하게 이송했다.



김석주 기자 (ju-stone@hanmail.net)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다른 문제로 바뀝니다.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코로나19의 빠른 종식을 기원합니다. 귀하는 하루 손 씻기와 손세정제 사용을 합하여 몇번 하십니까"

10회 이상
5회 이상
4회
3회
2회
1회
안한다

 
 
 

 

 

회사소개사업제휴개인정보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