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12일 (화요일)

 

 

 

홈 > 사건사고

 

해경, 조업 중 쓰러진 50대 선장 긴급이송

 

2019-10-11 09:34

(+)글자크게 | (-)글자작게


한밤 중 조업에 나선 어선에서 쓰러진 50대 선장이 해양경찰 경비정으로 신속하게 이송됐다.

군산해양경찰서(서장 서정원)는 11일 오전 3시 43분께 군산항 북방파제 남서쪽 11㎞ 해상에서 조업중인 7.93톤급 어선의 선장이 쓰러져 선원들이 인공호홉을 하고 있다는 신고를 받았다.

해경은 인근 해역에서 경비중인 50톤급 경비정을 급파했다.

오전 4시 12분께 어선에 도착한 군산해경 P-69정은 선장 A씨(58)를 이송 후 해양원격의료시스템으로 목포 소재 한국병원을 연결해 의사의 원격진료에 따라 응급처치를 하며 군산 비응항으로 이동했다.

P-69정은 4시 59분께 비응항에 입항해 선장 A씨를 119구급대에 인계했다.

선장 A씨는 고혈압 증세로 의식과 호흡이 미약한 상태여서 군산소재 모 병원에서 치료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헌곤 경비구조과장은 “섬 지역이나 선박 등에서 갑자기 발생하는 응급환자의 신속한 이송을 위해 경비함정과 헬기, 해양구조협회와 연계해 바다가족의 생명 지킴이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산해경은 올 해 들어 관내 도서지역이나 선박에서 발생한 응급환자 42명을 신속하게 이송했다.



김석주 기자 (ju-stone@hanmail.net)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다른 문제로 바뀝니다.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귀하가 생각하는 군산 최고의 가을여행지는 어디입니가?

월명공원
은파호수공원
청암산 군산호수
고군산군도
비응항
근대역사박물관 일원
금강하구둑 일원
기타

 
 
 

 

 

회사소개사업제휴개인정보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