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10월 02일 (월요일)

 

 

 

홈 > 사건사고

 

아내 살해 후 시신 논두렁에 유기한 50대 긴급체포

  2019-03-24 19:46
(+)글자크게 | (-)글자작게

아내를 살해한 후 농수로에 시신을 유기하고 달아난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군산경찰서는 지난 22일 군산시 조촌동 자택에서 아내를 살해한 뒤 시신을 인근 논두렁에 유기한 혐의로 A(52)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2일 오후 11시께 군산시 조촌동 한 주택에서 아내 B씨(63)를 폭행해 숨지게 한 뒤 사체를 자신의 차량에 싣고 군산시 회현면의 한 농로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또 B씨의 동생을 손과 발을 묶은 상태로 감금한 혐의도 함께 받고 있다.

조사결과 A씨는 지난해 B씨와 재혼했으며 '자신을 폭행 등으로 고소한 아내가 합의를 해주지 않는 것'에 앙심을 품고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밝혀졌다.

또, 범행 직후 과거 성폭력 범죄로 착용하고 있던 전자발찌를 끊고 달아나는 과정에 지인에게 "사고를 쳤다"고 연락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지인의 신고를 받고 추적에 나선 경찰은 사건 발생 3시간 만인 23일 오전 2시 50분께 충남 서해안 고속도로 상행선인 홍성군 갈산면 인근 해미졸음쉼터에서 A씨를 붙잡았다.

경찰은 1차 감식 결과, B씨의 얼굴과 가슴에 멍 자국이 있는 것으로 보아 폭행으로 숨진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사인을 밝혀내기 위해 부검을 의뢰하는 등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군산뉴스 (gsnews2006@hanmail.net)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다른 문제로 바뀝니다.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2023년 癸卯年에 바라는 귀하의 소망은 무엇입니까.

경제 활성화
정치 안정
가족 건강
사회복지 확대
지역 인구 증가
교육 발전
문화예술 향상
사회안전망 강화

 
 
 

 

 

회사소개사업제휴개인정보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