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6일 (화요일)

 

 

 

홈 > 사건사고

 

한국GM 군산공장 희망퇴직자, 자택서 숨져

  2018-03-26 08:49
(+)글자크게 | (-)글자작게

한국GM 군산공장에 근무하다 희망퇴직한 40대가 숨진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24일 오후 4시 55분께 군산시 한 아파트에서 이 집에 살고 있던 A씨(47)가 목을 매 숨져 있는 것을 여동생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여동생은 A씨가 사흘가량 연락이 되지 않자 집을 찾아갔다.

 A씨는 한국GM 군산공장에서 20년 넘게 생산직으로 근무했으며, 군산공장 폐쇄 결정에 따라 5월 희망퇴직이 확정된 상태였다.

 경찰은 현장에서 유서나 타살 흔적이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보아 A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장인수 기자 (isj1453@nate.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다른 문제로 바뀝니다.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2024년 甲辰年을 맞아 귀하의 소망은 무엇입니까.

경제 회복
가족 건강
정치 발전
교육 발전
복지 향상
문화예술 융성

 
 
 

 

 

회사소개사업제휴개인정보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