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6일 (일요일)

 

 

 

홈 > 건강/스포츠

 

호원대 우슈, 국제대회 金4·銀2·銅2 수확

재학생·졸업생 합작...국가·학교 명예 드높여  2024-04-29 10:09
중국 개최 '2024 인터내셔널 우슈 토너먼트'
(+)글자크게 | (-)글자작게



호원대학교(총장 강희성) 우슈부가 국제우슈연맹(IWUF)에서 주최하는 2024 인터내셔널 우슈 토너먼트 대회에서 금메달 4개, 은메달 2개, 동메달 2개를 획득해 호원대 우슈부의 저력을 보였다.

우슈는 '무술(武術)'의 중국어 발음으로 이른바 쿵후 같은 중국의 권법을 현대의 스포츠화 시킨 종목이다.

호원대 우슈부는 지난달 22일부터 26까지 5일간 중국의 장쑤성 우시(江蘇省 無錫)에서 열린 '2024 인터내셔널 우슈 토너먼트' 대회에서 재학생 김진현(스포츠무도학과 2) 선수가 곤술 1위에 등극해 금메달을 목에 걸었으며, 김진수(스포츠무도학과 2) 선수가 남도 3위에 올라 값진 동메달을 획득했다.

이뿐만 아니라 호원대 졸업생들인 이하성(13학번)이 장권 1위 ·도술 1위, 안현기(17학번) 태극검 1위, 최형준(13학번) 태극검 3위·태극권 2위, 송기철(16학번) 산타부분 –70kg 2위를 기록했다.

이로써 호원대는 재학생과 졸업생이 최종 금메달 4개, 은메달 2개, 동메달 2개를 합작했다.

또한 윤무범(17학번)이 남권, 이용현(14학번)이 장권에서 끈질긴 노력과 투지를 보여줌으로써 이번 대회에서 우리나라와 호원대의 명예를 드높였다.

우슈 국가대표 감독인 박찬대 교수(호원대 스포츠무도학과장)는 이번 성과에 대해 “최선을 다해 준 선수들이 값진 결과를 얻어 마음이 뭉클하다"며 "유경환, 정성훈 코치의 헌신과 노력도 고맙고 아낌없는 지원과 격려를 해주신 호원대 강희성 총장님과 대한우슈협회 조수길 회장님께도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메달을 획득한 김진현, 김진수(스포츠무도학과 2학년) 선수는 “고된 훈련에도 옆에서 응원해 주시고 격려해 주신 감독님과 코치님들께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열심히 훈련해 세계 무술계에서 주목받는 선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당찬 포부를 피력했다.



민경원 기자 (mgw0908kunsan@gmai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다른 문제로 바뀝니다.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2024년 甲辰年을 맞아 귀하의 소망은 무엇입니까.

경제 회복
가족 건강
정치 발전
교육 발전
복지 향상
문화예술 융성

 
 
 

 

 

회사소개사업제휴개인정보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