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1일 (화요일)

 

 

 

홈 > 건강/스포츠

 

전북도 내 ‘코로나19’ 연속 4주 ‘증가세’

에어컨 가동 늘고 휴가철 맞물려 환자 수 ↑  2023-07-27 18:15
예방 최우선...감염 시 적극적 치료 당부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전라북도 내의 코로나19 증가세가 4주 연속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전북도는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증가와 여름철 호흡기 감염병 환자 발생이 지속됨에 따라 도민들에게 자율적인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줄 것으로 당부하고 나섰다.

현재 전라북도 내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지난 26일 기준 누적 110만 2723명으로 전체 인구수의 62.5%를 차지하고 있다.

또한 지난 4월까지 감소세를 보이던 코로나19는 5월부터 다시 증가 추세로 7월 들어 1일 평균 951명이 발생해 4월 평균 394명보다 141%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같은 원인은 정부의 방역완화 정책과 무더위, 장마철에 따른 에어컨 가동 증가, 여름 휴가철을 맞아 감염 가능성이 높아진 결과로 예측되고 있다.
 
다만 방역당국은 7월 1주차 중증화율과 치명율은 각각 0.1%, 0.03%로 과거 유행기 대비 낮은 수준임을 감안해 현재의 위험도를 낮음으로 평가하고 있다.

그러나 만 60세 이상을 비롯해 면역저하자, 기저질환자 등 고위험군은 감염되면 합병증 발생, 기저질환 악화 등 중증화가 진행될 수 있어 최우선적으로 감염을 예방해야 하며 감염 시 적극적으로 치료해야 한다.

현재 전라북도 호흡기 환자 진료센터는 627곳이 운영되고 있다.

이 가운데 확진 검사, 먹는 치료제 처방, 확진자 대면진료가 모두 가능한 원스톱 진료기관은 439곳으로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백신접종은 코로나19 예방접종 누리집으로 사전 예약하거나 의료 기관에 전화 문의를 통해 당일 접종도 가능하다.

이송희 전북도 복지여성보건국장은“여름 휴가철 이동량과 대면접촉이 증가하는 상황에서 올바른 손씻기, 기침예절 등 개인위생수칙 준수와 주기적인 환기를 반드시 지켜달라”며“기침 등 증상이 있으면 마스크를 착용하고 증상이 발현되면 진단과 치료를 신속히 받아야한다”고 말했다.



김석주 기자 ( ju-stone@hanmail.net)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다른 문제로 바뀝니다.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2024년 甲辰年을 맞아 귀하의 소망은 무엇입니까.

경제 회복
가족 건강
정치 발전
교육 발전
복지 향상
문화예술 융성

 
 
 

 

 

회사소개사업제휴개인정보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