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6일 (화요일)

 

 

 

홈 > 교육/문화

 

이부덕 11번째 개인전‘기억의 편린’

닥섬유 조형...오는 27일~내달 22일  2024-05-21 18:25
군장대 학창관 지하1층 군장갤러리
(+)글자크게 | (-)글자작게



닥섬유 조형으로 잘 알려진 이부덕 작가가 오는 27일 오후 3시 군장대학교 학창관 지하1층 군장갤러리에서 ‘기억의 편린’을 주제로 11번째 개인전을 연다.이부덕 작가의 최근 작업들은 닥섬유의 특성을 활용해 닥섬유의 질감을 절재한 구성으로 전통 소재의 현대적 활용에 대한 실험이었다.

그러나 이번 전시는 전통 소재의 활용을 넘어 닥섬유 조형에 회화적인 기법을 접한 것이 눈에 띈다.

어찌보면 이부덕 작가의 작품 성향으로 봤을 때 멀고 긴 여행을 떠나 다시 고향에 돌아온 느낌이라고 볼 수 있다.

이 작가의 초기작업에서 보여 주었던 염색과 디지털 프린트를 근간으로 하는 섬유 예술이 이번 전시회를 통해 녹아들었다고 평가할 수 있다.조형의 바탕 위에 회화의 기법을 접목함으로써 우리 삶의 감성이 연상될 수 있도록 조성한 것이다.

특히, 꽃과 달항아리, 물고기 등의 닥섬유 조각들을 회화적 기법 뒤에 배치해 기억의 편린을 모아 아득한 추억의 연상으로 빠져들도록 한다.이부덕 작가의 작품에는 그간 작가의 삶에 관한 잔잔한 이야기가 느껴진다.

‘규방처녀 애타는 심정’ 작품에서 보여지는 소녀적 감성과 ‘푸른 봉우리 두엇 그려낸다’, ‘마음엔 온통 푸른산’ 등 작가로서의 자신감이 보이다가도 ‘흰구름 팔아서 맑은 바람 살까’의 작품은 원로 작가의 자유로움이 느껴진다.이부덕 작가는 “이번 전시회를 통하여 우리들의 추억과 소통하고 전통문화를 향유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이번 전시는 내달 22일까지 개최된다. 



김석주 기자 (ju-stone@hanmail.net)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다른 문제로 바뀝니다.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2024년 甲辰年을 맞아 귀하의 소망은 무엇입니까.

경제 회복
가족 건강
정치 발전
교육 발전
복지 향상
문화예술 융성

 
 
 

 

 

회사소개사업제휴개인정보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