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15일 (월요일)

 

 

 

홈 > 교육/문화

 

지자체-대학, 손잡고 기업 맞춤형 인재 육성

10개 대학 참여‘JST공유대학’출범...RIS사업 본격화  2024-02-27 15:39
미래수송․에너지․농생명바이오 등 미래신산업 함께 키워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전북특별자치도가 지난해 공모사업에 선정된 ‘지자체-대학 협력 기반 지역혁신사업(RIS)’과‘지역혁신중심 대학지원체계(RISE)’를 활용해 지역 경쟁력을 강화하고 지역발전 선순환 체계를 구축해 나가는 데 한껏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RIS)'은 대학과 지자체, 기업 등이 협력해 지역의 혁신을 이끌어 내기 위해 ▲대학과 연계한 지역 인재 양성 ▲기업과 협력하는 지역 산업 발전 ▲기업 유치 및 일자리 창출 ▲지역 정주여건 개선 ▲지역 협력체계 구축 등을 목적하고 있다.

전북의 산업과 경제를 발전시키고 일자리 창출 등의 기대효과가 예측되는 이 사업에는 앞으로 국비와 지방비를 합쳐 5년간 총 2135억원이 투입된다.

올해 첫 사업인 ‘JST 공유대학’은 전북산학융합원과 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 등을 공동캠퍼스로 두고 전북대, 군산대, 원광대, 전주대, 우석대, 호원대, 군장대, 원광보건대, 전주비전대, 전북과학대 등 도내 10개 대학을 대상으로 매년 학부 3~4학년생 270명과 대학원생 60명 등 모두 330명의 학생을 육성할 계획이다.

‘JST 공유대학’에서 미래수송기기, 에너지신산업, 농생명·바이오 세 분야의 인재들이 집중 육성된다.

‘미래수송기기 분야’는 친환경미래모빌리티, 스마트모빌리티SW, 특수목적수송기기를 세부전공으로, ‘에너지신산업 분야’는 이차전지, 수소에너지, 재생에너지를 세부전공으로, ‘농생명·바이오 분야’는 디지털농업, 푸드테크, 메디컬바이오를 세부 전공으로 수업과 공동실험실습 교육이 진행된다

전북자치도는 이같은 RIS 사업을 통해 지자체와 대학 간의 긴밀한 협력을 강조하며 대학을 지역 혁신의 중심으로 육성해 지역에서 필요로 하는 인재를 양성하도록 지원하겠다는 구상이다.

또한 이를 기반으로 기업 유치, 일자리 창출, 지역 정주 등이 이어지는 지역 경쟁력 강화와 지역발전의 선순환 체계를 구축하는 것이 궁극적인 목표다.

전북자치도는 지자체-대학 협력 기반 지역혁신사업(RIS) 선정에 이어지역혁신 중심 대학지원체계(RISE) 시범지역 선정으로 내년 2월까지 지자체 주도의 대학지원 권한 확대와 규제 완화 등 지역과 대학의 동반 성장을 이끌 커다란 권한과 책임을 동시에 갖게 됐다.

RISE는 과거 중앙정부 주도로 이뤄지던 대학지원에서 지역 주도로 전환하는 사업이다.

대학지원의 행·재정 권한을 지자체로 위임·이양해 지역과 대학의 동반성장을 추진하는 대학지원 체계다.

RISE는 올해까지 시범 운영 후 내년 전국에 도입할 예정이다.

전북자치도는‘지역 현안별 중점 대응 대학’을 지정해 지역 문제 해결을 위한 싱크탱크로 대학을 활용하는 방안을 제시한 바 있다.

이를 위해 전북자치도는 RISE 운영체계 구축을 위해 먼저 흩어져 있는 대학 관련 업무를 정비해 RISE 추진과 지역대학 지원 관련 업무를 기획·총괄하는 대학지원 전담 부서를 확대 설치했다.

대학 관련 정책수립부터 지역혁신사업(RIS), 지자체-대학 연계협력, 지역산업 맞춤형 인력양성 등을 담당한다.

전북 RIS를 주관하고 있는 전북테크노파크 JB지산학협력단 송치성 단장은 “지자체 발전계획 등과 연계된 대학재정지원사업 지원체계 구축 등 RIS와 RISE 체계 운영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통해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며“이러한 사업이 전북 지역의 발전을 위한 디딤돌이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나해수 전북특별자치도 교육소통협력국장은“지난해 전북자치도는 교육부 핵심사업인 지역혁신사업(RIS), 라이즈(RISE), 글로컬대학30에 모두 선정돼 지자체-대학 동반 성장을 견인할 재정적 기반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또한“앞으로도 지자체-대학이 교육을 통한 지역혁신에 뜻을 같이하고 힘을 모음으로써 지역과 지역대학 전체가 공존하고 상생할 수 있도록 대학과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석주 기자 (ju-stone@hanmail.net)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다른 문제로 바뀝니다.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2024년 甲辰年을 맞아 귀하의 소망은 무엇입니까.

경제 회복
가족 건강
정치 발전
교육 발전
복지 향상
문화예술 융성

 
 
 

 

 

회사소개사업제휴개인정보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