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15일 (월요일)

 

 

 

홈 > 교육/문화

 

'희망도서 바로대출제’총6만3926명 이용'호평'

동네서점 시민 발길 이어져…대출료 도서관서 지불  2024-02-26 09:40
(+)글자크게 | (-)글자작게

군산시가 시행중인 이색 도서대출 서비스가 시민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이색 도서대출서비스는 동네 서점에서 신간 서적을 빌려주는 ‘희망도서 바로 대출제’다.

이 제도는 읽고 싶은 책이 도서관에 없으면 최신 서적을 서점에서 빌려 2주간 이용한 뒤 서점으로 반납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서점으로 반납된 책은 도서관이 구입해 장서로 등록한다.

시민들은 원하는 새 책을 즉석에서 빌릴 수 있어 좋고 대출도서는 도서관이 책값을 지불하기 때문에 서점 측에서도 환영하는 새로운 공공-민간 상생모델로 떠오르고 있다.

2019년에 시행된 이래 이용 건수도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지난해까지 이 서비스를 이용한 시민은 6만3926명, 이용도서는 7만3023권으로 집계됐다.

이처럼 ‘희망도서 바로 대출제’ 이용 건수가 늘어나고 동네서점으로 시민들의 발걸음이 이어지는 가장 큰 이유는 신간을 따로 구입하지 않고도 원하는 즉시 읽을 수 있다는 이점 때문이다.

수요가 늘어나면서 군산시의 발걸음도 빨라졌다.

2023년에는 추경예산을 확보하고 월별 예산을 균등 분배해 12월까지 서비스를 시행하는 등 적극 대처에 나섰다.
또한 군산시는 1월부터 사전공모와 실태조사를 통해 ▲어린이서점 책봄(조촌동) 한 곳을 추가로 선정했다.

이로써 ▲마리서사▲양우당▲예스트▲한길문고▲리빙룸루틴▲봄날의 산책▲조용한 흥분색 등 기존 서점 7곳을 포함하여 올해는 총 8곳의 희망도서 바로 대출 서비스 협약서점을 확보했다.

지난 19일에는  추가 협약서점과 업무협약을 맺고 23년도에 일궈낸 성과 공유와 앞으로의 서비스 운영 방향 등을 논의했다.

협약식에 참여한 서점들과 도서관 관계자들은 “희망도서 바로 대출제를 통해 시민들은 원하는 양질의 도서를 언제든 편하게 읽을 수 있고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서점에도 활력을 불어넣어 두 마리 토끼를 잡는 효과가 있다”며 “ 서로 노력해 더욱 좋은 서비스를 만들어가기로 약속했다”고 입을 모았다.

군산시 역시 시민들의 편의 증진은 물론 지역 서점의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박정희 기자 (pheun7384@naver.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다른 문제로 바뀝니다.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2024년 甲辰年을 맞아 귀하의 소망은 무엇입니까.

경제 회복
가족 건강
정치 발전
교육 발전
복지 향상
문화예술 융성

 
 
 

 

 

회사소개사업제휴개인정보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