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1일 (화요일)

 

 

 

홈 > 교육/문화

 

‘더 특별한 전북교육’ 힘차게 펼친다

‘전북특별자치도교육청 출범’ 행사 성료  2024-01-23 09:30
교육 자주·전문성 강화…당면 과제 풀 것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전북특별자치도교육청(교육감 서거석)이 전‘북교육의 힘찬 도약’을 알리는 새로운 출발을 선언했다.

‘전북특별자치도교육청 출범식’이 지난 22일 전주화산체육관에서 도내 각 기관단체장들과 학생, 학부모, 교직원 등 교육가족 대표 등 6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또 김광수 제주특별자치도교육감, 신경호 강원특별자치도교육감이 참석해 전북특별자치도교육청의 새로운 출발을 축하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전북특별자치도교육청 비전과 슬로건·심벌마크를 공개하고 특별자치도교육청으로서의 의미와 4가지 특례를 소개했다.

전북특별자치도교육청 출범은 교육 자치권을 확보해서 특색 있는 교육과정을 주도적으로 운영하고, 유아교육·초중등교육·농어촌유학 분야에서 더 다양한 교육을 펼칠 수 있다는 데 의미가 있다.

특히 이날 교육주체가 출범행사에 직접 참여해 함께 호흡하고 소통하며 한마음으로 어우러지는 화합의 장으로 꾸며졌음이 눈길을 끌었다.

이와 함께 전북교육이 당면하고 있는 과제, 교육주체들의 바람을 ‘교육감과의 대화’ 형식으로 풀어내며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김관영 전북특별자치도지사는 “스스로 발전하고 도전할 수 있는 특별한 기회의 창이 교육에 활짝 열렸고 자율학교 운영을 비롯해 유아교육과 초중등교육에서도 전북만의 교육을 도전하고 시도할 수 있게 됐다”며 “백년을 이어갈 더 특별하고 새로운 전북교육, 함께 도전하고 함께 전진하자”고 힘차게 축하했다.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축사에서 “교육의 힘으로 지역 혁신과 발전을 견인하는 전북특별자치도교육청의 중요성이 그 어느 때보다도 크다고 생각한다”며 “전북특별자치도교육청의 출범이 전북교육이 도약하는 계기가 되고 나아가 전북이 대한민국 지방시대의 새로운 지표로 자리매김하는 초석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거석 교육감은 기념사에서 “전북특별자치도교육청으로의 새로운 시작에 설렘과 기대로 가슴이 벅차오른다”며 “전북특별법에 따라 교육의 자주성과 전문성을 보장받고 교육 자치를 강화해 전북교육을 더 특별하게 변화시킬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학생과 학부모, 교직원 등 교육주체는 물론 지자체, 대학, 기관, 산업체와 끊임없이 소통하며 전북교육이 안고 있는 당면 과제들을 하나씩 풀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김석주 기자 (ju-stone@hanmail.net)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다른 문제로 바뀝니다.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2024년 甲辰年을 맞아 귀하의 소망은 무엇입니까.

경제 회복
가족 건강
정치 발전
교육 발전
복지 향상
문화예술 융성

 
 
 

 

 

회사소개사업제휴개인정보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