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23일 (일요일)

 

 

 

홈 > 경제

 

항만 내 안전관리 시설물, 한층 향상

군산해수청, 군산·비응항 내 신규 확보  2024-05-01 17:49
(+)글자크게 | (-)글자작게


한층 향사된 항만 내 안전관리시설물들.

군산지방해양수산청(청장 최창석)은 군산항·비응항 내 현장 종사자와 항만시설물 이용자 등 대국민의 안전의식 제고 및 안전관리를 위한 신규 안전관리 시설물을 지난달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확보한 시설물은 해양수산부(항만국 항만기술안전과)에서 발주한 ‘중대재해 예방 안전컨설팅 용역’의 과업으로부터 추진됐다.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 따라 관리주체의 안전·보건 확보 의무 이행에 관한 안전컨설팅과 체계 고도화뿐 아니라 현장 종사자 및 항만시설물 이용자 등 대국민 홍보(SNS 등)를 통한 안전의식 제고와 안전관리를 위한 안전시설 설치도 이에 해당된다.

그간 국민의 생명·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전북권 항만 내 안전관리 방안으로 인명구조장비함, 안전난간, 위험알림(표지)판 설치 등을 추진햤다.

그러나, 항만구역 내 출입통제구역과 위험구역을 인지하지 못하고 출입해 안전사고 발생의 우려가 지속돼 해양수산부는 누구나 출입 통제구역과 위험구역을 쉽게 인지할 수 있도록 올해 새로 안전관리 시설물을 도입했다.

 군산항·비응항에 올해 새로 도입되는 안전관리시 설물은 ▲어디서나 출입통제구역을 알아볼 수 있는 붉은색 표시의 ‘출입통제구역 표시선’ ▲네발방파석(테트라포드(T.T.P))에 추락 위험성을 알리는 ‘위험 경고판’ ▲야간에 방파제 난간 및 경계부 등의 위험구역을 알리는 ‘표지병(로드아이)’ ▲야간에 항만시설의 안전한 이용 안내를 위한 ‘LED로고젝터’ 등이 해당된다.

이 설치된 안전시설물은 관리주체인 군산해수청에서 인수해 향후 유지·관리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항만 내 이용자들에게 위험구역 시인성 확보 등으로 안전의식이 한층 더 제고될 것으로 기대된다.

최창석 군산해수청장은 “이번 안전관리 시설물 확보를 통해 전북권 항만 이용자들의 안전의식 제고에 한걸음 도약이 되고 더 나아가 안전문화를 조성하는 데에 더욱 노력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김석주 기자 (ju-stone@hanmail.net)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다른 문제로 바뀝니다.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2024년 甲辰年을 맞아 귀하의 소망은 무엇입니까.

경제 회복
가족 건강
정치 발전
교육 발전
복지 향상
문화예술 융성

 
 
 

 

 

회사소개사업제휴개인정보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