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21일 (일요일)

 

 

 

홈 > 경제

 

새만금자동차수출복합센터,깊어지는 군산시 고민

강임준 시장 추진 방침에도 업체 선정 난망  2024-02-29 22:35
산업부 국비·시만금개발청 토지 '반납 요구'
(+)글자크게 | (-)글자작게


업체선정을 하지 못해 확보된 국비를 반납해야 할 처지인 새만금자동차수출복한센터(이하 자동차수출센터)사업 추진을 놓고 군산시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강임준 시장은 지난 1월 3일 군산시 출입기자단과 가진 신년 간담회에서 국비 반납없이 사업을 지속추진하거나 국비 없이 독자적으로 사업추진 방안 등 투트랙 방식으로 사업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강 시장은 이날 “지자체가 사업을 추진하면서 한번 결정 후 도중에서 정리하기가 법적으로 어렵다”며 “상반기까지 투트랙 전략으로 재 추진 후 사업에 대한 결론을 내리겠다”고 언급했다.

강 시장이 수출복합센터의 재추진 의지를 밝히면서 담당부서에 사업추진 의향을 묻는 3~4개업체의 민간사업자들의 문의가 이어졌으나 아직까지 뚜렷한 민간사업자 선정과정이 이뤄지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시 관계자는 “최근 2군데 민간업체 관계자들이 사업추진 의향을 묻는 문의 사례가 있었다”며 “그러나 아직까지 민간사업자 선정에는 미흡한 부분이 있어 파악중에 있어 시간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결국 이 사업 추진을 위해서는 부지 매입 등을 원활하게 할 수 있는 재정이 탄탄한 민간사업자 선정이 가장 중요한 관건으로 지적되고 있으나 현재까지 이러한 조건을 가진 민간사업자가 나타나지 않아 군산시를 애태우고 있다.

특히 자본확보를 위한 PF의 경우 1금융권에서 거의 하지 않고 있어 2금융권이나 투자금융을 이용해야 하나 이자가 최소 10%이상으로 부지매입을 위한 자기자본이 튼튼한 민간사업자의 참여가 절실한 실정이다.

그러나 현재는 중고자동차 시장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지만 전기자동차 증가로 인해 개장하는 2~3년 후 내연기관 중고자동차의 전망이 어떻게 될지 알 수 없는 처지라 선뜻 나서는 민간사업자가 없다는 것도 군산시의 고민을 깊어지게 하고 있다.

또 하나의 문제는 국비반납과 새만금개발청의 토지반환 문제다.

산자부의 경우 규정을 이유로 국비반납을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고 새만금개발청도 토지반환여부를 문의한 것으로 밝혀져 민간사업자 선정 등 빠른 사업추진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사업추진이 어려움이 예상되고 있다.

산자부는 기간 내 사업추진이 안된만큼 국비 반납이 당연하다는 입장이고 새만금개발청은 공장부지 부족현상을 해소하고 위해 빠른 부지반환이 필요하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시 관계자는 “민간사업자 확보등 모든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사업추진에 있어 경제성 등 모든 것을 검토해 상반기 안에는 사업추진여부를 결정할 것이다”고 밝혔다.



박정희 기자 (pheun7384@naver.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다른 문제로 바뀝니다.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2024년 甲辰年을 맞아 귀하의 소망은 무엇입니까.

경제 회복
가족 건강
정치 발전
교육 발전
복지 향상
문화예술 융성

 
 
 

 

 

회사소개사업제휴개인정보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