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15일 (월요일)

 

 

 

홈 > 경제

 

道,미래모빌리티 업계 기술개발 등 상생협약 체결

전북도-KGM커머셜-KGS&C-자동차융합기술원 간  2023-12-13 15:32
KGM커머셜, 구 에디슨모터스 군산형일자리도 추진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전북도가 13일 도청 회의실에서KGM커머셜–KG S&C–자동차융합기술원 간의 미래모빌리티 기술개발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 자리에는 김관영 도지사를 비롯해 김종현 KGM커머셜 대표이사, 조영욱 KG S&C 대표이사, 이항구 자동차융합기술원장 등이 참석했다.

이에 따라 새만금 산단 내 구 에디슨모더스의 정상가동과 함께 침체분위기였던 군산형일자리에도 다시 활기가 오를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협약의 주요 내용은 ▲KGM커머셜(구 에디슨모터스)의 전라북도 내 전기차 부품업체와의 기술협력 ▲KG S&C의 도내 특장 기업과의 협력관계 구축 ▲자동차융합기술원의 인프라를 활용한 네트워크 구축 및 공동연구개발 ▲전라북도 내 미래자동차 부품공급 생태계 구축 및 기업 육성에 관한 상호 협력 등이다.

KGM커머셜(구, 에디슨모터스)은 전북도와 군산시, 김제시가 출자하고 자동차융합기술원이 수행중인 ‘민관 상생협력형 단기부품 기술개발 사업’에 투자기업으로 참여하는 등 도내 전기차 부품업체들과 협력관계 구축에 힘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KG모빌리티의 커스터마이징 용품과 특수목적의 특장차 개발 등을 위해 설립된 KG S&C도 도내 특장차 기업과의 기술협력 사업에 참여 의사를 밝히고 있는 만큼, 전북도는 이번 협약을 통해 향후 KG모빌리티와 전라북도간 기술교류 및 네트워크 등 다양한 협력 관계도 확보될 전망이다.

한편, 전북도는 승용 스포츠유틸리티차(SUV)와 중·대형 전기버스에 강점을 갖는 KG그룹사와 상용차 분야 핵심 기술 사업화를 위해 다양한 인프라를 구축한 자동차융합기술원과의 협업은 기술개발에 시너지를 보여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또한 전기차·특장차(튜닝) 등 미래모빌리티 부품공급 생태계 구축과 전북의 미래먹거리 창출을 위한 신성장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적극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김관영 도지사는 “이번 업무협약으로 전북 자동차 산업이 특장차, 목적기반차(PBV), 도심형이동체(UAM) 등을 포함하는 모빌리티산업으로 확장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미래 모빌리티 산업의 역량을 강화해 전북을 명실상부한 국내외 선도 지역이자 미래 먹거리를 창출하는 신성장동력으로 발돋움시키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석주 기자 ( ju-stone@hanmail.net)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다른 문제로 바뀝니다.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2024년 甲辰年을 맞아 귀하의 소망은 무엇입니까.

경제 회복
가족 건강
정치 발전
교육 발전
복지 향상
문화예술 융성

 
 
 

 

 

회사소개사업제휴개인정보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