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2월 23일 (금요일)

 

 

 

홈 > 경제

 

미래모빌리티 부품산업 클러스터 조성 추진

道, 사전타당성조사 연구용역 착수 보고회  2023-11-23 18:10
지역특화형 구축‧전북특화형 연구개발과제 발굴
(+)글자크게 | (-)글자작게



‘미래모빌리티 부품산업 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전북도의 사전타당성조사 연구용역 착수보고회가 23일 개최했다.

이번 보고회는 용역기관의 연구용역 추진계획 발표 후 오택림 도 미래산업국장과 전북자동차부품협회 신현태 회장, 글로벌자동차대체부품산업협의회 이수근 회장 등 참석자의 질의응답과 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이번 용역에는 국내 최대 자동차 연구기관인 한국자동차연구원과 산업연구원, 민간 연구기관인 아인스가 공동으로 참여한다.

또 도내에 Commercial(완주 상용차), Electric(군산 전기차), Specialty(김제 특장차) 트라이앵글에 대체부품산업 허브를 구축하기 위한 연구를 추진한다.

전북도는 군산의 전기차 클러스터와 현대차 전주공장의 수소상용차 및 대체부품 생산기반, 국내 유일 김제 특장차 전문단지 등 전북 자동차산업만의 특성과 강점을 강화해 자동차산업의 고도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번 용역은 전북 자동차산업의 안정적인 미래차 부품 공급망 구축과 생태계 조성을 통한 지속가능한 미래 모빌리티산업 육성 기반 구축을 위해 2억 5000여 만원의 용역비로 2025년 7월까지 진행된다.

전북도는 4개 분야의 클러스터를 조성하고 활성화하기 위해 필요한 인프라 등 하부구조와 핵심기술개발, 전문인력 양성 등을 분석ㆍ진단하며 이를 통해 대형 국가사업 등 신규정책과제를 발굴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용역 중간결과물이 나오는 내년 5월부터 각 부문별 인프라 구축 및 연구개발 과제 등에 대한 국가예산 확보를 위해 관련 부처를 대상으로 사업설명회를 가질 예정이다.

오택림 도 미래산업국장은 “이번 용역과제에 상용차ㆍ수소차ㆍ전기차ㆍ특장차ㆍ대체부품 등 전북도 자동차산업의 핵심 테마들이 모두 포함되어 있다”며, “이번 용역을 통해 전북 자동차산업의 미래차 산업 전환에 대한 청사진을 제시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김석주 기자 ( ju-stone@hanmail.net)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다른 문제로 바뀝니다.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2024년 甲辰年을 맞아 귀하의 소망은 무엇입니까.

경제 회복
가족 건강
정치 발전
교육 발전
복지 향상
문화예술 융성

 
 
 

 

 

회사소개사업제휴개인정보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