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03월 27일 (월요일)

 

 

 

홈 > 경제

 

한국산업인력공단전북서부지사 오랜숙원 군산개소

580여개 국가자격시험‧외국인 고용 지원 등 모든 업무 제공  2023-01-09 10:08
전북 서부권역 29만8천명 근로자 편의
(+)글자크게 | (-)글자작게



한국산업인력공단 전북서부지사(지사장 박정‧이하 산인공 서부지사)가 이달부터  군산에서 문을 열고 1월부터 다양한 인적자원개발(HRD)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군산의 숙원이었던 산인공 서부지사(공단대로 197 풍산빌딩 2층) 관할지역은 전라북도 서부권역 군산, 익산, 김제 등 3개 시와 부안, 고창 2개군이다.

산인공 서부지사의 개소로 전라북도 서부권역 6만4천개 기업과 29만8천명의 근로자들은 가까운 곳에서 공단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산인공 서부지사는 기업과 근로자의 평생학습지원, 직업능력개발훈련, 청년취업 활성화를 위한 일학습병행, 국가자격시험, 외국인고용지원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한다.

전북 서부권역의 인구는 지난해 12월 기준 71만명(군산, 익산, 김제, 부안, 고창)으로 전라북도 인구수(177만)의 40.1%를 차지하고 있다.

특히 전라북도 전체 산업단지 90개 중 45개(50%)가 서부권역에 분포돼 있다.

입주 기업체수는 2022년 3분기 산업단지현황_한국산업단지공단 기준 5056개중 3656개로 전북전체의 72.3%를 차지한다.  

한국산업인력공단 전북지사 전체 사업량 중 상당 부분이 서부권역의 사업으로 효율적인 사업 운영과 민원인 편의를 위한 서부지사 신설은 2008년부터 지역 내에서 꾸준히 제기돼 온 오랜 숙원사업이었다.

이에 2016년 전북지사 소속의 일학습센터를 군산에 개소해 일학습병행사업과 사업주 직업능력개발훈련 등 일부 사업의 현장 서비스를 제한적으로 제공해왔다.
산인공 서부지사 신설을 위해 강임준 시장과 신영대 국회의원, 김동수 군산상공회의소 회장 등이 한국산업인력공단 전북지사와 함께 힘을 모아 꾸준히 노력한 결과 드디어 일학습센터가 지난해 7월 전북서부지사로 승격돼 정식 기관으로 개소하게 됐다.

이번 산인공 서부지사 신설로 일학습센터에서 제공하던 일부 직업능력개발 서비스 외에 580여개 국가자격시험(공인중개사, 조리사, 중장비기사 등)과 외국인 고용 지원 등 한국산업인력 공단의 모든 업무가 제공된다.

서부지역의 기업과 근로자, 시민들은 각종 상담과 지원신청 등을 위해 전북지사를 방문하던 막대한 시간과 비용을 절감할 수 있게 돼 크게 환영하는 분위기다.

산인공 서부지사는 지난 6개월간의 개소 준비과정을 거쳐 1월부터 공단의 다양한 지원사업을 직접 추진하며 향후 지역 내 인적자원개발의 중추적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강임준 시장은 “그동안 군산 산업단지에서 전북지사까지 왕복 100분(106km)이 소요되던 기업체와 주민들의 불편이 전북서부지사 신설로 해소돼 매우 기쁘다”며 “군산시의 전략산업 육성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박정 전북서부지사장은 “전북 서부권역의 맞춤형 직업능력 개발지원 강화에 역점을 둔 업무추진과 더불어 안전하고 공정한 국가자격시험 운영과 원거리 이동 고객 편의를 위해 서부권역내 디지털 국가자격시험센터(DTC) 구축을 위해 노력할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산업인력공단은 울산광역시에 본부를 두고 있으며 1981년 한국직업훈련관리공단으로 설립한 이래 현재 전국적으로 32개 지부지사, 16개 국외 EPS(외국인고용허가제 관리)센터 국가직무능력표준원, 글로벌 숙련기술진흥원 등 2개 부설기관 등으로 조직을 운영 중이다.



박정희 기자 (pheun7384@naver.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다른 문제로 바뀝니다.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2023년 癸卯年에 바라는 귀하의 소망은 무엇입니까.

경제 활성화
정치 안정
가족 건강
사회복지 확대
지역 인구 증가
교육 발전
문화예술 향상
사회안전망 강화

 
 
 

 

 

회사소개사업제휴개인정보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