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06월 10일 (토요일)

 

 

 

홈 > 경제

 

전북, 작년 외국인 투자실적 신고금액 사상최대

19억 6100만불 달성...수도권(서울,경기,인천) 외 2위  2023-01-04 09:15
도착금액 1억 5900만불, 비수도권 5위 기록
산업부 ‘2022년 외국인 직접투자 동향’ 발표
(+)글자크게 | (-)글자작게

 
지난해 전라북도의 외국인 직접투자 유치 실적이 역대 최고금액인 19억 6100만불을 기록해 비수도권 2위의 실적을 거뒀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지난 3일 발표한 ‘2022년 외국인 직접투자 동향’을 보면 전북지역의 신고금액 기준 외국인 직접투자는 19억 6100만 달러로 전년도 8100만불 대비 2배 이상 증가했다.

주된 증가요인으로는 동우화인켐이 증설을 위해 9900만달러를 투자한 것 등이 주된 요인으로 분석됐다.

신고건수 30건의 업종별 분포도는 도소매 유통이 17개, 금속가공이 4개, 기계·전기 기업이 총 3개, 화학분야 기업이 3개, 연구분야, 곡물도정 중계 분야가 각 1개 기업씩을 나타냈다.

국가별 투자 실적으로는 중국이 12개, 태국 3개, 미국 3개, 시리아 2개, 이집트 2개, 그 외 베트남·일본·아프카니스탄·터키·세인트키즈네비스·홍콩·호주·스웨덴이 각 1개 기업씩이었다.

도내 지역별로는 군산이 13개로 가장 많고 익산 6개, 전주 3개, 남원·김제 각 2개, 부안·고창·정읍·완주가 각 1개씩을 기록했다.

전북도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타깃기업 발굴과 본사 방문 및 온라인 IR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도 기업유치지원실 윤동욱 실장은 “앞으로도 전북 경제를 선도하고 도민 삶에 기여할 수 있도록 주력 분야인 수소, 바이오, 재생에너지 등의 미래 산업의 기업은 물론, 친환경 자동차, 특수선 중심의 조선산업, 첨단·친환경 기반의 농기계 기업에까지 양질의 기업을 유치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 고 밝혔다.

이어 “외국투자 기업들이 지속적으로 관심 가질 수 있도록 제도개선과 인센티브등을 제공할 수 있도록 면밀히 살피겠다”고 덧붙였다.  



김석주 기자 ( ju-stone@hanmail.net)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다른 문제로 바뀝니다.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2023년 癸卯年에 바라는 귀하의 소망은 무엇입니까.

경제 활성화
정치 안정
가족 건강
사회복지 확대
지역 인구 증가
교육 발전
문화예술 향상
사회안전망 강화

 
 
 

 

 

회사소개사업제휴개인정보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