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7월 12일 (일요일)

 

 

 

홈 > 경제

 

㈜명신, 2024년까지 22만대 전기차 단계적 생산

2021년 위탁생산 5만대⇒2023년 자체모델생산 12만대  2019-11-05 16:06
2024년 고유플랫폼・상용차 생산 22만대
(+)글자크게 | (-)글자작게

㈜명신이 옛 한국지엠 군산공장 인수 후 자동차산업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전기차 전용 생산 공장으로 변환을 꾀하고 있다.

군산공장을 인수한 ㈜명신에 따르면 2021년 5만대 위탁생산을 시작으로 2023년 플랫폼 라이센싱을 통한 자체모델을 개발해 12만대를 생산할 예정이다.

또 2024년 고유플랫폼 및 상용차를 포함해 22만대 규모로 전기차를 생산할 계획임을 밝혔다.

㈜명신은 현재까지 1530억원을 투자해 지엠 군산공장 인수절차를 마무리했고 2024년까지 총 6180억원(자체 투자 및 컨소시엄을 통한 지분투자 및 재무적 투자 활용)을 들여 1800명을 직접 고용(간접고용 포함 시 1만 2000명)한다는 계획이다.

나해수 주력산업과장은 “㈜명신이 안정적으로 지역에 착근하고 지역 부품기업과 함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어갈 수 있도록 성공적인 상생모델을 만들어 취약한 전북경제 체질을 극복하고 전기차 등 미래형 자동차산업 생태계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명신 군산공장 전기차 단계별 생산계획 >

 ▲1단계: GM군산 공장 인수(2019.6.28)
 ▲2단계: 국내 최초의 전기차 전용 생산공장으로 변환(2020.12)
 ▲3단계: 전기차 모델 중형 SUV 위탁생산 (2021.상)
   - 중형전기 SUV(M-Byte) 생산(5만대)
   - 중형세단 및 SUV 파생차종 생산(5만대, 2022.상)
 ▲4단계 : 전기차 플랫폼 국산화 개발(부품국산화60%↑, 2021.말)
      국내부품사 개발 및 양산 연계
 ▲5단계 : 전기차 플랫폼을 이용한 고유모델 차종개발(2022.상)
   - 복수 모델 및 파생 차종 생산(1만대)
   - 아세안 시장 및 쉐어링 전기차(2만대)
 ▲6단계 : 상용 전기차 플랫폼 개발 및 양산(2023.상)
   - 15인 이하 전기버스(2만대), 1.5톤 이하 상용트럭(3만대)



김석주 기자 (ju-stone@hanmail.net)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다른 문제로 바뀝니다.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코로나19의 빠른 종식을 기원합니다. 귀하는 하루 손 씻기와 손세정제 사용을 합하여 몇번 하십니까"

10회 이상
5회 이상
4회
3회
2회
1회
안한다

 
 
 

 

 

회사소개사업제휴개인정보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