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1일 (화요일)

 

 

 

홈 > 사회

 

군산조류보호협회 구조 독수리 '알 낳아'

천연기념물 보호 중 암수한 쌍 '뜻밖의 경사'  2024-03-28 11:01
(+)글자크게 | (-)글자작게



날개를 다쳐 자연으로 돌려보낼 수 없어 보호 중인 천연기념물 독수리가 알을 낳아 화제다.

한국조류보호협회 전북도 군산지회(회장 유기택)는 지난 27일 보호 중인 천연기념물(제243-1호) 독수리 한 쌍이 일주일 전 알 1개를 낳았다고 밝혔다.

이 독수리 한쌍은 수년 전 경북 영주시와 경기도 남양주시에서 다친 상태에서 구조됐으며 오른쪽 날개 수술과 왼쪽 날개 골절상태로 군산조류보호협회 구난조류보호센터로 이송됐다.

영주시와 남영주시에는 적절한 보호시설이 없어 불가피하게 군산으로 보내진 것이라는 협회 관계자의 설명이다.

암수 한쌍 독수리는 날개를 다친 까닭에 자연으로 방사되지 못한 상태에서 그동안 한국조류보호협회 군산지회 구난조류보호센터에서 보호를 받고 있었다.

일주일 전 독수리가 알을 낳은 것에 대해 유기택 군산조류보호협회장은 “그동안 많은 조류를 보호해왔으나 알을 낳는 경우가 드문 편인데 특히 천연기념물 독수리가 알을 낳는 뜻밖의 경사를 맞았다”고 기쁨을 표출했다.

독수리 암컷은 약간 푸른 색이 감도는 알을 보호센터 땅바닥에 낳았으며 정성스레 교대로 알을 품고 있는 상태다.

독수리 수명은 40년 가량이며 군산보호센터에 있는 독수리 한 쌍은 20살 정도로 추산된다.

독수리 부화는 35일정도가 소요되며 4월 말 경이면 새끼 독수리가 태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유기택 군산조류보호협회장은 “독수리 새끼가 태어나더라도 어미로부터 야생의 삶을 배우지 멋해 자연으로 돌려보내기 어려울 것 같고 어미들과 함께 지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한편 군산의 금강하구 일원은 우리나라 대표적인 철새도래지이며 해마다 겨울철 기러기를 비롯한 가창오리 등 오리류 등이 날아와 서식하다 이듬해 봄에 시베리아 등지로 되돌아간다.

한국조류보호협회 군산지회는 1995년 창립했으며 구난조류 보호와 탐조활동, 환경교육 등에 힘쓰고 있다.



정재은 기자 (jeong-jje@daum.net)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다른 문제로 바뀝니다.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2024년 甲辰年을 맞아 귀하의 소망은 무엇입니까.

경제 회복
가족 건강
정치 발전
교육 발전
복지 향상
문화예술 융성

 
 
 

 

 

회사소개사업제휴개인정보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