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09월 22일 (금요일)

 

 

 

홈 > 사회

 

상일고·중앙고생 3명 극단적시도 50대 생명지켜

난간 매달려 30여분 사투 끝 구조…보령경찰서장 표창 수여  2023-05-25 14:40
(+)글자크게 | (-)글자작게



난간에서 투신하려는 50대 남성을 상일고와 중앙고 학생 등 3명이 구조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줘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군산상일고등학교(교장 임영근)에 따르면 고훈·오정훈 학생과 군산중앙고(교장 최재성) 이진석 학생이 25일 보령경찰서장 표창을 받았다.

군산경찰서 여성청소년계 김석배 경감은 이날 군산상일고를 방문해 학부모와 교직원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고훈 학생과 오정훈 학생에게 보령경찰서장 감사장을 대신 전달했다.

세 학생은 지난달 29일 오후 11시 45분경 충남 보령시 신흑동 소재 한 모텔 3층에서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려는 50대 남성의 목숨을 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당시 50대 남성이 극단적 선택을 기도하고 있다는 신고가 112 상황실에 접수됐고 군산 고교생 3명이 길을 가던 중 난간에서 투신하려는 50대 남성을 발견했다.

군산상일고 고훈 학생이 남성이 투숙한 객실 문 앞에 도착해 잠겨있는 방문을 부수고 객실에 진입했다.

그 뒤 도착한 상일고 오정훈 학생과 함께있던 남성의 동료까지 합세해 이 남성이 뛰어내리지 못하도록 20분 이상 붙잡고 있었다.

소방관 2명과 학생들이 다리를 붙잡고 사투를 벌인 끝에 50대 남성을 구조하게 됐다.

고 훈 학생은 “난간에 매달린 아저씨의 무게를 이겨내지 못하고 손에서 미끄러졌던 생각을 하면 지금도 너무 무섭다”고 당시의 상황을 회상하며 “생명의 소중함을 다시 한 번 깨닫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임영근 군산상일고 교장은 “학생들의 의로운 행동이 무척 대견하고 자랑스럽다”면서 “우리 학생들의 선행이 청소년들의 귀감이 되고 지역사회에 작은 울림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정희 기자 (pheun7384@naver.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다른 문제로 바뀝니다.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2023년 癸卯年에 바라는 귀하의 소망은 무엇입니까.

경제 활성화
정치 안정
가족 건강
사회복지 확대
지역 인구 증가
교육 발전
문화예술 향상
사회안전망 강화

 
 
 

 

 

회사소개사업제휴개인정보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