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03월 25일 (토요일)

 

 

 

홈 > 사회

 

군산해경,해양레저 허가필요수역 고시 개정

해상안전 장애없는 모든 구역 해제…오는 12일부터  2023-01-11 17:15
(+)글자크게 | (-)글자작게


군산해양경찰서(서장 이철우)는 '해양레저활동 허가필요수역 고시'를 개정해 오는 12일부터 시행한다.

해경은 2019년 군산항의 항로변경과 묘박지 추가 신설에 따라 군산항 항계구역을‘해양레저활동 허가 필요수역’으로 범위를 넓혀 지정하고 운영해 왔다.

하지만 최근 바다환경 변화와 해양레저활동 활성화에 따라 해상교통 여건 등을 종합 고려해 해상안전에 장애가 되지 않는 일부 구역을 허가 필요수역에서 해제하게 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에 따라 해경은 지난해 11월부터 현장의견 청취, 법률 질의, 심사의뢰, 행정예고 등 절차를 거쳐 허가 필요수역을 개정 고시했다고 전했다.

주요 개정사항은 해양레저활동 허가필요수역을 군산항 항계에서 군산항을 출입하는 항로와 선박이 닻을 내리고 정박하는 묘박지(A0~A4), 비응항 입구(수상레저금지구역 외곽)에서 한국해양소년단 앞 해상까지로 지정하고 나머지 구역은 허가수역에서 해제한다는 내용이다.

군산해경 관계자는 “건전한 해양레저활동을 장려하고자 해상교통에 방해가 없는 일부 해역을 허가필요수역에서 해제하게 됐다”며 “해양레저를 즐기는 국민여러분은 군산항 인근해상에서 해상교통에 장애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대형 상선이 수시로 출·입항하는 군산항의 항로를 가로질러 운항할 때는 선박의 진로를 방해하지 않고 안전에 유의하며 운항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해양레저활동 허가필요수역 내에서 수상·수중 또는 마리나선박과 유선을 이용한 레저활동을 하고자 하는 경우에는 사전에 해양경찰서장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이를 위반하고 무허가 해양레저활동를 하는 경우 3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개정 전



개정 후



박정희 기자 (pheun7384@naver.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다른 문제로 바뀝니다.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2023년 癸卯年에 바라는 귀하의 소망은 무엇입니까.

경제 활성화
정치 안정
가족 건강
사회복지 확대
지역 인구 증가
교육 발전
문화예술 향상
사회안전망 강화

 
 
 

 

 

회사소개사업제휴개인정보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