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01월 31일 (화요일)

 

 

 

홈 > 사회

 

화물연대 다시 파업, 전북 출정행사 1천여명 참여

지난 6월‘안전운임제’합의 정부 이행 촉구  2022-11-25 23:43
(+)글자크게 | (-)글자작게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화물연대본부(이하 화물연대)가 지난 6월에 이어 다시 파업에 돌입함에 따라 장기화 시 물류의 차질 우려를 낳고 있다.

화물연대는 사전 예고한 대로 지난 24일 0시부터 무기한 화물운송 거부에 돌입해 지난 25일 현재 이틀째를 맞고 있다.전북지역 조합원도 이번 파업에 참가한 가운데 1000여 명이 지난 24일 오전 군산항 인근에서 출정식을 개최한 이후 밤낮으로 천막 농성을 펼치고 있다.

화물연대는 파업을 통해 과로나 과속방지를 위해 적정 임금을 보장하는 ‘안전운임제’의 ▲일몰제 폐지 ▲전차종ㆍ전품목 확대 ▲제도 개선 반대 등을 요구하고 있다.

지난 6월 파업 당시 화물연대는 정부와 올해 말로 끝나는 안전운임제를 지속 추진하기로 합의하며 시멘트와 컨테이너로 제한된 적용 품목의 확대도 논의키로 했지만, 이 같은 합의가 지키지 않아 이번에 다시 파업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화물연대 전북 조합원들은 지난 24일부터 군산항 인근에 화물차를 세워두고 파업 첫날을 보냈고 이번 파업에 대비해 기업들이 납품 일정을 미리 조정하는 등으로 큰 혼란은 발생하지 않았다.

하지만 25일로 2일째를 맞아 도내 수소 관련 분야의 일부 어려움이 나타나는 등 이번 파업이 길어지면 물류 차질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전북도가 밝힌 바에 따르면 도내 영업용 화물자동차 현황은 7913개 업체에 1만 7849대로 일반화물(20대 이상) 업체 1737곳에 1만 1673대와 개발화물(대당 1.5t이상) 3017대, 용달화물(대당 1.5t미만) 3159대가 있다,

장차 피해 우려에 따라 전라북도가 대책반을 가동해 자가용 화물차를 대상으로 유료운송을 허가하는 등으로 물류 운송 기능의 정상화를 추진하고 있다. 

실제 화물연대 운송거부 등이 시작되자 수소공급이 원활치 않은 상태를 보여 전북도와 군산시는 도내 기업의 원자재 재고 현황과 출하 상태를 파악해 대체수송 차량을 지원에 나섰다.     

또 긴급 화물 운송을 위한 군부대 수송 차량을 투입한 데 이어 물류 사전수송과 수소충전소 등을 집중관리 대상으로 선정했다.

 



김석주 기자 ( ju-stone@hanmail.net)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다른 문제로 바뀝니다.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2023년 癸卯年에 바라는 귀하의 소망은 무엇입니까.

경제 활성화
정치 안정
가족 건강
사회복지 확대
지역 인구 증가
교육 발전
문화예술 향상
사회안전망 강화

 
 
 

 

 

회사소개사업제휴개인정보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