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6일 (화요일)

 

 

 

홈 > 정치/행정

 

전북자치도, 중국 글로벌기업 대상 투자설명회

中 최초 경제특구 선전시에서 공격적 투자유치 활동  2024-05-07 16:05
화웨이 방문 모빌리티 분야 투자 제안도
김관영 지사 ‘기업하기 가장 좋은 전북’ 홍보
(+)글자크게 | (-)글자작게


김관영 도지사가 투자유치설명회에서 기업하기 좋은 도시 전북을 강조했다.

전북특별자치도가 중국에서 이차전지, ESS 등 에너지 첨단 분야와 바이오 기업을 대상으로 투자설명회를 개최하고 전북 투자를 유인했다.

전북자치도에 따르면 공공외교 활동 등으로 중국을 방문중인 전북자치도 대표단은 6일(현지시간) 중국 선전시에서 세계 1위 휴대폰 배터리 제조사인 ‘신왕다 社’의 ‘친숭신 총경리(사장)’, 이차전지 관련 3개 주요 협회장 등 50여개 기업 및 협회 임원진이 참석한 가운데 투자설명회를 개최했다.

1980년 중국 최초 경제특구로 지정된 선전은 중국 경제성장을 견인하는 지역으로 화웨이, 텐센트, DJI 등 다수의 글로벌 기업과 GEM, BYD를 비롯한 중국 전체 리튬배터리 상장사 총 139개사 중 21개사가 소재한 지역이다.

특히 이번 투자설명회에는 이차전지 음극재 분야 세계 1위 기업인 BTR사, 중국 전력기업 중 최초로 상장된 발전 분야 공기업인 선전에너지 등 굵직한 기업들이 참여해 전북특별자치도에 대한 뜨거운 관심과 열기를 보여 줬다.

김관영 도지사는 투자설명회에서 전북자치도의 투자환경과 새만금 개발 현황을 직접 설명하며 “전북자치도는 기업들이 투자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고 있다. 전북과 선전시 기업들의 활발한 교류와 협력을 통해 새로운 전북에서 특별한 기회를 만들자”며 “적극적인 투자에 각별한 관심을 가져 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투자설명회는 중국 선전에 소재한 기업들과 투자양해각서도 체결했다.


왼쪽부터 지통쉬에 삼하이 라이프 CEO, 김관영 도지사, 황카이 시노메드 이사.
협약 체결 기업은 2007년 설립 후 2019년 상하이 증권거래소에 상장된 심장 및 혈관질환 제약사로 유명한 ‘시노메드’社와 모더나 등 주로 바이오 분야에 투자하는 ‘Samech Life’ 등 2개 기업이다.

김관영 도지사 등 대표단은 7일에도 아침 일찍부터 새만금에 투자를 검토중인 기업 임원들과 조찬을 같이 하며, 구체적인 투자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조찬간담회 후에는 고속 전기 충전소, 화웨이 등을 방문하며 숨 가쁜 일정을 소화했다.

특히 이날 방문한 화웨이는 중국 최대 기업 중 하나로 김관영 도지사는 화웨이 임원들에게 전북 투자를 타진하기도 했다.

화웨이가 2021년 진출한 전기차 분야는 눈부신 성과를 거두고 있어 전북자치도의 모빌리티 산업 및 새만금 자율주행 실증기반 등과 연계한 투자 검토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관영 전북특별자치도지사는 “향후 화웨이 등 선전시 기업인이 전북을 직접 방문해 주시기 바란다”며 “기업 투자는 물론 미래기술개발 지원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 전북특별자치도에서 함께 지속 가능한 성공을 이뤄 나가자”고 말했다. 



김석주 기자 (ju-stone@hanmail.net)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다른 문제로 바뀝니다.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2024년 甲辰年을 맞아 귀하의 소망은 무엇입니까.

경제 회복
가족 건강
정치 발전
교육 발전
복지 향상
문화예술 융성

 
 
 

 

 

회사소개사업제휴개인정보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