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18일 (토요일)

 

 

 

홈 > 정치/행정

 

상생·체계성 있는 늘봄학교 정책 마련 촉구 건의

박정희 도의원, 종전 늘봄역할 전국 4253개 지역아동센터 위기  2024-04-19 18:16
인력·공간 확보돼 안정적 정책운영 가능에도 연계고민 전무
교육부, 시작 전 복지부와 협의 통해 상생 방안 마련했어야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전북특별자치도의회 교육위원회 박정희(군산3)이 발의한 ‘상생과 체계성 있는 늘봄학교 정책 마련을 촉구 건의안’이 19일 전북특별자치도의회 제408회 임시회에서 채택됐다.

박 의원이 발의한 건의안은 지역 내에서 지금까지 늘봄학교 역할을 담당했던 아동복지기관인 지역아동센터의 공간과 전문인력을 활용하는 상생적이고 구체적인 늘봄학교 정책 마련 촉구가 주요 골자이다.

박 의원은 제안설명에서 “올해부터 2026년까지 점진적으로 시행할 계획인 늘봄학교가 전면 시행이 어려운 가장 큰 이유는 인력과 공간 확보가 안 되었기 때문이다”며 “이에 따라 전국적으로 대규모 늘봄실무사(전북자치도교육청 명칭, 지역별로 다를 수 있음) 채용을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 전북특별자치도교육청의 경우, 348명의 공무직 인원을 교육부에 신청했고 학령인구 감소를 고려해 기존 초단기 근로자였던 137명의 정원을 늘봄실무사로 재배치하고 현재 163명의 늘봄실무사를 채용 중이다.

박 의원은 “타 시도의 상황도 이와 다르지 않기에 교육부는 늘봄학교 정책이 낸 고용 창출 효과라면서 보도자료를 통해 홍보에 열 올리고 있다”며 “이런 홍보는 정책을 추진하는 데 기존의 인프라와 인력을 활용은 기본적인 고려 사항임에도 고민조차 하지 않았다는 것을 자승하는 부끄러운 일이다”고 비판했다.

또한, “교육부가 배포한 ‘2024 늘봄학교 운영 가이드 라인’을 보면 모든 것을 지역 실정에 맞게 운영하라고 되어 있는데 대대적으로 추진하려는 정책 가이드 라인에 이런 자율성은 무책임한 태도다”고 꼬집었다.

박정희 의원은 이에 “보건복지부를 비롯한 아동복지기관 관련 기관과 교육부가 정책협의체를 구성하여 교육․보육․복지가 유기적 협업이 될 수 있도록 하고 이를 반영해 늘봄학교 운영 가이드 라인을 전면 수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석주 기자



김석주 기자 (ju-stone@hanmail.net)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다른 문제로 바뀝니다.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2024년 甲辰年을 맞아 귀하의 소망은 무엇입니까.

경제 회복
가족 건강
정치 발전
교육 발전
복지 향상
문화예술 융성

 
 
 

 

 

회사소개사업제휴개인정보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