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23일 (일요일)

 

 

 

홈 > 정치/행정

 

신원식 군산부시장, 현장방문 중심 행정 강화

주요 사업지 T/F팀 구성...부서별 정보공유·협업 촉진  2024-04-18 10:03
(+)글자크게 | (-)글자작게



군산시 신원식 부시장이 지속 발생하는 시민들의 불편 민원 해소를 위해 18일 군산 역전종합시장 새벽 방문을 시작으로 현장 중심 행정 강화에 나섰다.

군산 새벽시장은 대명동 138 일원에서 매일 오전 5시부터 9시까지 4시간 정도 운영해 오며 불법 주·정차 차량 문제로 민원이 끊이지 않았다.

특히 출·퇴근 교통혼잡과 등굣길 초등학생들의 도로 보행 안전 등이 끊이질 않았다.

신 부시장은 이에 부서 관계자들과 함께 직접 현장을 둘러본 후 개선할 부분들을 고민하고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현장 방문 후 시는 민원 해결을 위한 부서별 역할을 정해 T/F팀을 구성하고 지속적인 현장 점검과 실질적이고 속도감 있는 행정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신 부시장은 그간 ‘현장에 답이 있다’는 신념으로 부임 이후 지역 내 주요 현장 30곳을 방문해 협업이 필요한 사안은 부서 간 유기적 협조 체계 구축과 책임 있는 사업 추진을 위해 T/F팀을 구성하고 대응책을 마련해 왔다. 

지난달에는 이차전지 특화 단지 지정 산단 폐수처리시과 이차전지 기업 발전을 위해 관련 T/F팀을 구성한 뒤 우수 선진 사례 지역인 포항과 울산을 방문했다.

곧이어 원도심 중심 야간 경관 개선을 위한 관광 활성화 T/F팀과 함께 야간명소로 유명한 통영 현장 견학도 다녀왔다.

또한, 경포천(경문교~서래교) 주변 경암동 주민들의 요청에 따라 환경, 시설물, 녹지, 도로와 연계한 시설물 개선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부서별로 종합 검토를 위해 구성한 협업팀과 현장 방문을 진행했고 소관부서에 구애받지 않는 내실 있는 행정을 주문했다.

신 부시장은 앞으로도 더 많은 사업 현장을 방문해 지역발전 청사진을 내놓을 예정이다.

여기에는 ▲역사문화권(마한) 중요유적 발굴지(미룡동 고분군) ▲폐자원에너지화시설 ▲군산시 폐기물매립장 ▲구암조촌분구 하수관거 정비 사업지 ▲로컬푸드복합센터 신축 사업지 ▲첨단복합영농단지 사업지(나포면, 서수면, 대야면) ▲가축방역 거점소독시설 신축 공사현장 등이 포함된다.

신원식 부시장은 “앞으로도 민원 현장을 수시로 살펴보고, 관련 사업 추진을 진행할 것이다”며 “무엇보다 사업 추진의 성공을 이끌어 내기 위해서는 부서 간 업무 공유를 기본으로 협업과 T/F 활성화 등을 통해 협조 체계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석주 기자 (ju-stone@hanmail.net)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다른 문제로 바뀝니다.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2024년 甲辰年을 맞아 귀하의 소망은 무엇입니까.

경제 회복
가족 건강
정치 발전
교육 발전
복지 향상
문화예술 융성

 
 
 

 

 

회사소개사업제휴개인정보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