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2월 23일 (금요일)

 

 

 

홈 > 정치/행정

 

‘럼피스킨 선별적 살처분’ 전환 결정

13일부터 발생농장 양성축만 선별적 살처분으로 방향 전환  2023-11-13 18:07
(+)글자크게 | (-)글자작게


럼피스킨 중앙사고수습본부는 가축방역심의회를 거쳐 13일부터 럼피스킨 발생농장에 대해 원칙적으로 양성축만 살처분하는 선별적 살처분을 적용하기로 했다.
 
소 럼피스킨 발생농장에 대해서는 전 두수를 대상으로 임상·정밀검사를 실시해 양성인 가축만 선별적으로 살처분하며 이는 전국 소 농장을 대상으로 적용된다.

다만, 최근 2주간 발생한 시·군 가운데 위험도 평가를 통해 농장 내외로 전파될 위험을 배제할 수 없다고 판단*되는 고창군은 기존과 같이 전 두수 살처분 정책을 유지키로 결정했다.

선별적 살처분 정책으로 전환하며 달라지는 방역 대책은 ▲발생농장은 4주간 사람·차량 등의 이동을 제한하고 ▲매주 1회 이상 임상검사 ▲4주 후 정밀검사·환경검사 및 현장점검 후 이동제한 해제 ▲이동제한 해제 후에도 6개월간 가축 전 두수 임상검사를 월 1회 실시하며 관리할 계획이다.

더불어, 럼피스킨 확산 차단을 위해 13일 오후 3시부터 오는 26일 자정까지 전국 소 사육농가의 반출·입 제한조치를 시행한다.
단, 도축장 출하 목적의 소 이동은 가능하다.

김종훈 전북도 경제부지사는 “선별적 살처분으로 전환하면 더욱 강화된 차단방역이 필요하며, 농가들은 흡혈 곤충 방제 및 소독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석주 기자 ( ju-stone@hanmail.net)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다른 문제로 바뀝니다.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2024년 甲辰年을 맞아 귀하의 소망은 무엇입니까.

경제 회복
가족 건강
정치 발전
교육 발전
복지 향상
문화예술 융성

 
 
 

 

 

회사소개사업제휴개인정보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