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05월 31일 (수요일)

 

 

 

홈 > 정치/행정

 

전북도, 교육부 공모 RIS사업 예비 선정

부산·제주와 함께...내달 초 최종 확정시 2145억원 투입  2023-02-27 15:09
전북지역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 추진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전북도가 교육부 공모사업인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이하 RIS)’에 예비 선정됐다.

RIS는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Regional Innovation Stategy)을 말한다.

교육부의 27일 결과발표에 따르면 전북도는 부산, 제주와 함께 ▲핵심분야 선정 ▲사업 추진체계 구성 ▲사업계획 수립∙관리 방안 등이 포함된 사업계획서 개요 등을 평가한 RIS 사업에 예비 선정됐다.

교육부는 앞으로 예비 선정에 대한 이의신청 기간을 거쳐 오는 3월 초에 RIS 신규지역을 최종 선정할 예정이다.

이번 공모는 예년과 같이 예비 선정과 이의신청 절차를 두고 있지만 큰 변수가 없는 한 전북도의 최종 선정에는 무리가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앞으로 5년간 국비 1500억원, 지방비 645억 원 등 총 2145억원이 ‘전북지역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에 투입될 전망이다.

전북도는 RIS 사업을 통해 지역 핵심사업과 연계된 도내 대학 학사구조 개편과 공유대학 등 인재양성에 나서고 이를 기반으로 기업 유치 등 일자리 창출, 지역 정주로 이어지는 지역발전 선순환 체계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도는 이번 공모를 위해 지난해 10월 RIS 핵심분야로 미래수송기기, 에너지신산업, 농생명바이오를 선정했다.

이어 11월에는 도-시군-대학-교육청-연구기관-기업 등 17개 기관이 참여하는 ‘지역협업위원회’ 구성을 마쳤다.

이후 지난 3일 교육부가 RIS 공모계획을 공고함에 따라 핵심분야 도 관련부서, 연구기관, 대학 관계자 등으로 전담팀(TF)을 구성해 긴밀한 협력과 논의를 거쳐 공모를 준비해왔다.

나해수 전북도 교육소통협력국장은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을 통해 인구소멸 및 대학의 위기를 함께 극복하고 전북도 발전의 동력으로 삼을 계획이다”며 “아직은 예비선정에 해당하므로 3월 초 예정된 최종 선정 결과에 전북도가 포함될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석주 기자 ( ju-stone@hanmail.net)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다른 문제로 바뀝니다.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2023년 癸卯年에 바라는 귀하의 소망은 무엇입니까.

경제 활성화
정치 안정
가족 건강
사회복지 확대
지역 인구 증가
교육 발전
문화예술 향상
사회안전망 강화

 
 
 

 

 

회사소개사업제휴개인정보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