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03월 27일 (월요일)

 

 

 

홈 > 정치/행정

 

전북도, 난방 취약층 긴급 지원 대책 시행

한부모 가정 등 총 270억원 겨울철 난방비 지원  2023-01-26 17:01
4만 3617가구 대상 20만원씩 87억원 긴급 추가 투입
경로시설 6876개소 183억원 난방비 신속 전달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전북도가 난방비 급등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도내 취약층을 보호하기 위해 예비비 87억원을 추가 투입하는 등 총 270억원을 지원한다.

전북도는 26일 최근 기록적인 동절기 한파와 에너지 가격 급등에 따른 취약층 난방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 저소득 어르신 3만 3935가구와 한부모 가정 9682가구에 가구당 20만원씩 총 87억원의 난방비를 긴급 지원한다고 밝혔다.

도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등이 촉발한 고유가, 고물가에 따른 여파로 난방비 등 에너지 가격은 급등하고 있고 기록적인 한파가 계속됨에 따라 취약층의 어려움이 가중됨에 따라 긴급하게 추가 지원을 결정하게 됐다.

도는 정부의 지원기준에 미달하여 에너지바우처 지원에서 제외되는 홀로 사는 어르신과 한부모 가정에 추가적인 지원을 통해 난방비 부담을 덜고 취약층의 생활안정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방침이다.

도는 또한 마을 어르신들이 많이 모여 여가생활을 즐기시는 경로시설 6876개소에도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난방비 183억원을 시군과 협조해 신속하게 지원할 방침이다.

김관영 도지사는 “최근 난방비 폭등과 기록적인 한파로 인해 취약층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며 “도민의 삶을 지키는 것이 최고의 가치다. 홀로 사는 어르신과 한부모 가정 등 어려운 분들의 삶을 지키기 위해 전북도가 먼저 나서겠다. 취약층이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국주영은 도의회 의장은 “연일 계속되는 혹한속에서 난방비 폭탄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에너지 빈곤층을 돕기 위해 긴급예산을 지원키로 했다”며 “도의회에서도 도와 협력하여 취약계층이 건강과 생존을 위협받는 일이 없도록 관심을 갖고 꼼꼼히 챙겨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석주 기자 ( ju-stone@hanmail.net)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다른 문제로 바뀝니다.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2023년 癸卯年에 바라는 귀하의 소망은 무엇입니까.

경제 활성화
정치 안정
가족 건강
사회복지 확대
지역 인구 증가
교육 발전
문화예술 향상
사회안전망 강화

 
 
 

 

 

회사소개사업제휴개인정보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