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04월 02일 (일요일)

 

 

 

홈 > 정치/행정

 

김관영 지사 새벽 출근...농수산물유통 현황파악

농수산물 도매시장 초매식(첫 경매) 참여 풍년 함께 기원  2023-01-25 10:58
군산․익산 국회의원, 교육감, 시장, 도의원, 농협조합장 등 참여
농생명수도·안정적 농산물 생산 위해 스마트팜 중대 ‘강조’
(+)글자크게 | (-)글자작게


김관영 지사가 설 명절연휴 후 25일 새벽 군산원예농협 공판장을 방문하고 도매시장 활성화 간담회 등을 가졌다.

설 연휴를 쉬고 돌아온 김관영 도지사가 도내 농수산물의 유통현장을 생생하게 지켜보기 위해 음력 정월 첫 출근을 새벽 출장근무로 시작했다.

김 지사는 특히 농수산물의 첫 위판(경매)을 시작하는 초매식에 참석해 풍년과 도매시장의 활성화를 기원했다.

전북도에 따르면 25일 새벽 6시 김관영 지사는 군산시 신영대 국회의원, 익산시 한병도 국회의원과 서거석 도교육감, 강임준 군산시장, 군산․익산 도의원, 지역농협장 등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익산시 농수산물 도매시장 초매식(첫 경매) 참여에 이어 군산지역 농협과의 간담회를 각각 가졌다. 

김 지사는 초매식과 경매 진행상황 등을 지켜본 뒤 익산 농수산물도매시장 관계자들과 티타임을 갖고 도매시장 활성화 방안 등에 대해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했다.

김 지사는 이어 군산원예농협 공판장으로 자리를 옮겨 고계곤 군산원협조합장 등 5개 지역농협장과 간담회를 갖고 농업인의 애로사항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김 지사는 현장 관계자들과 군산의 명물 군산짬뽕라면으로 조식을 함께 하면서 농산물 경매 상황과 운영현황 등에 대해 소통의 자리를 이어갔다.

도내에는 농산물 수급의 전초기지라 할 수 있는 도매시장 3곳(전주, 익산, 정읍)과 공판장 4곳(군산, 전주, 남원, 김제)이 있다.

도내 도매시장과 공판장은 농업인이 출하한 농산물을 응찰하고 낙찰 받아 14개 시‧군의 소매상과 소비자에게 공급하는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2022년도 전라북도 도매시장(3개소)과 공판장(4개소)에서 이루어진 거래물량은 15만 9242톤, 금액은 3412억원이며, 이중 군산원협 공판장이 1만 2368톤 297억원, 익산도매시장 4만 3621톤 982억원이다.

김관영 지사는 “전라북도가 가장 중점적으로 추진하는 것은 전북을 우리나라 농생명수도로 만드는 것이다”며 “3년 후 정도면 스마트팜 면적이 현재보다 3배 이상 늘어나 농가와 소비자의 가교를 담당하는 농수산물도매시장(공판장)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졌다. 전라북도에서도 행정․재정적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고 밝혔다.

한편 군산원협에서 진행된 간담회는 김관영 도지사를 비롯해 신영대 국회의원, 서거석 전북교육감, 강임준 군산시장, 김영일 군산시의회 의장, 전라북도의회 도의원, 김영일 농협중앙회 전북본부장, 군산지역 내 조합장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이 간담회 자리에서는 지역 농특산물 활성화를 위해 군산에서 진행하고 있는 영화 ‘GOal 때리는 그女들’에 대한 의견도 나눴다.

영화 ‘GOal 때리는 그女들’은 풋살을 소재로 한 유쾌하고 통쾌한 코메디 영화로 사회적 차별과 상처, 아픔을 이겨내고 성장하는 영화로 이미 지난해 12월에 군산원예농협에서 제작발표회를 열고 진행 중이다.

 



 



김석주 기자 ( ju-stone@hanmail.net)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다른 문제로 바뀝니다.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2023년 癸卯年에 바라는 귀하의 소망은 무엇입니까.

경제 활성화
정치 안정
가족 건강
사회복지 확대
지역 인구 증가
교육 발전
문화예술 향상
사회안전망 강화

 
 
 

 

 

회사소개사업제휴개인정보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