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01월 28일 (토요일)

 

 

 

홈 > 정치/행정

 

전북도, RIS사업 선정을 위한 협력체계 구축

지자체-대학-혁신기관-기업 등 지역협업委 구성 협약  2022-11-25 18:48
대학 학사구조 개편, 핵심분야 기술개발·연구지원 통한 인재양성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전북도를 비롯한 5개 지자체와 대학, 교육청, 혁신기관 및 기업 등 17개 기관이 지방대학 혁신을 통한 지역위기 극복을 위해 뜻을 같이했다.

전북도는 25일 도청 중회의실에서‘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RIS : Regional Innovation System) 전라북도 지역협업위원회(이하 위원회)’협약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도지사와 교육감, 전북대 총장 등 3인을 공동위원장으로  지자체와 대학 중심의 역혁신 주체들이 긴밀한 연계를 통해 지역인재를 육성하고 지역발전과 지역경쟁력을 제고하기 위해 구성됐다. 

위원회에는 전북도를 비롯해 전주시, 군산시, 익산시, 완주군 등 5개 자치단체와 도교육청, 전북대, 군산대, 원광대, (재)자동차기술융합원,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전북바이오융합산업진흥원, 전주상공회의소, 전북테크노파크, ㈜하림, 비나텍㈜, 타타대우상용차㈜ 등이 참여한다.

특히, 이번 위원회는 지역혁신사업 핵심 분야인 농생명바이오, 에너지 신산업, 미래수송기기 분야 도내 기업인 ㈜하림, 비나텍㈜, 타타대우상용차㈜ 등 3개 기업이 참여해 시너지 효과가 기대되고 있다.

참여 기업들은 앞으로 기업 관련 지역혁신과제 및 지역산업 맞춤형 인재양성을 위한 교육과정과 프로그램 개발에 참여할 예정이다.

위원회의 당면 목표는 내년 교육부 RIS사업 공모 선정이다.

내년부터 2028년까지 5년간 추진될 RIS사업은 총사업비는 2145억원에 이른다. 

전북도는 RIS사업 선정을 통해 지자체와 대학, 기업 등이 참여하는 지역혁신플랫폼을 구축해 대학 학사구조 개편과 함께 핵심분야 기술개발, 연구개발 지원과 인재양성으로 지역발전 선순환 구조를 구축  한다는 복안이다.

이를 위해 지자체는 행․재정적인 지원을 중점 추진하며 대학은 핵심분야 과제발굴과 학사구조 개편방안 수립 등 대학교육혁신 및 핵심과제 추진을 주도적으로 추진하는 역할을 맡는다.

위원회는 앞으로 교육부 RIS사업에 참여해 지역산업 육성과 대학교육혁신을 이끌고 ’상호간 신뢰를 바탕으로 상생 협력방안을 모색해 나갈 예정이다.

또 지자체-대학 협력 기반 지역혁신사업 운영과 관련된 중요사항에 대해 심의․조정하고 교육부에 제출할 사업계획 심의와 사업별 의견 조정 등의 기능도 수행할 계획이다.

아울러 지역혁신기관은 지자체와 대학, 산업계와 지역혁신과제 개발 및 운영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상호 협력할 방침이다.

김관영 도지사는 협약식에서“전북 경제의 발전을 위해 도와 교육청 대학, 지역혁신기관, 기업이 함께 힘을 모으는 매우 뜻깊은 자리이다”며“긴밀한 협조와 공동 대응을 통해 이번에는 반드시 지역혁신사업(RIS)에 선정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석주 기자 ( ju-stone@hanmail.net)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다른 문제로 바뀝니다.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2023년 癸卯年에 바라는 귀하의 소망은 무엇입니까.

경제 활성화
정치 안정
가족 건강
사회복지 확대
지역 인구 증가
교육 발전
문화예술 향상
사회안전망 강화

 
 
 

 

 

회사소개사업제휴개인정보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