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 24일 (화요일)

 

 

 

홈 > 정치/행정

 

군산해수청, 내항 종합 정비계획 마련

안전‧쾌적 고품격 수변복합공간으로 조성  2020-10-15 18:06
째보선창에서 소룡동 부선물양장까지 개선 방안 담겨
(+)글자크게 | (-)글자작게


군산지방해양수산청(청장 박정인)이 낙후된 ‘군산 내항’을 근대 역사·문화와 함께하는 명품 수변공간으로 재탄생시키기 위한 첫걸음을 내디뎠다.

이의 일환으로 도시와 동반성장하는 안전하고 깨끗한 고품격 수변공간 조성할 목표인 군산해수청은 ‘군산 내항 종합 정비계획’을 마련해 내항을 탈바꿈시켜 나갈 계획이다.

1899년 5월 1일 군산항 개항 이후 그 역사를 오롯이 간직한 군산 내항은 1930년대에 3000톤급 부잔교 3기가 설치된 이래 1950년대에 8000톤급으로 확장됐다.

그러나 현재는 낮은 수심 등으로 항만기능이 많이 축소돼 지역경제 활성화를 견인할 수 있는 새로운 동력을 발굴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았다.

군산해수청의 ‘내항 종합 정비계획’에는 째보선창에서 소룡동 부선물양장까지 군산 내항 주변 원도심과 상생 발전을 유도하고 항만 운영상 비효율적인 문제를 해소할 수 있는 방안이 담겨 있다.

또한 소룡동에 새롭게 설치된 부선물양장에 추가 계류시설을 설치하는 등 기능 강화를 통해 내항을 이용하는 부선을 조속한 시일 내 이전시킬 예정이다.

또한 내항의 부선들이 이용한 공간을 시민의 품으로 돌려주는 동시에 내항의 기능도 단계별로 정립해 역사·문화와 함께 살아 숨 쉬는 공간으로 재탄생시킨다는 복안이다.

아울러 태풍 및 해수면 상승 등 재해로부터 취약한 내항 일원에 방재시설 설치는 물론 친수공간 조성과 다양한 관광 인프라 확충을 유도해 원도심 활성화를 견인해 나갈 계획이다.

군산해수산청은 이번에 마련한 정비계획의 차질 없는 추진을 위해 이용자 등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할 계획이다.

아울러 무엇보다도 도시상생의 중심거점으로 개발을 위해 군산시와의 협력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박정인 군산해수청장은 “내항의 변신을 위해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시민과 함께하는 안전하고 깨끗한 명품 수변공간을 만드는데 이용자, 지자체, 정치권 등이 결집된 힘을 모아 주기를 간곡히 당부드린디”고 말했다.



김석주 기자 (k9613028@naver.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다른 문제로 바뀝니다.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귀하는 군산사랑상품권을 몇 회 구입하셨습니까?

1회
2회~5회
6회~9회
10회 이상
구입하지 않았다

 
 
 

 

 

회사소개사업제휴개인정보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