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1월 21일 (화요일)

 

 

 

홈 > 정치/행정

 

내년 조직개편 따라 市 ‘자전거계’ 폐지

■끊임없는 자전거도로 관리 강화 목소리-(중) 

2019-12-02 09:13

‘10대 자전거 도시’의미 퇴색 우려 고개
군산시, 인도와 함께 관리돼 더 나을 것
(+)글자크게 | (-)글자작게


시외버스터미널 앞 자전거보관소. 자전거도로 겸 보도의 시작이다.
군산지역 자전거도로 관련 업무를 도맡아 오던 군산시 ‘자전거계’가 내년 조직개편에 따라 업무를 이관하고 폐지되는 것과 관련해 우려의 시각이 고개를 들고 있다.

그동안 자전거계는 전국 10대 자전거거점도시에 선정된 이후 그 위상에 맞게 자전거도로 개설과 유지 관리를 위해 운영돼 왔다.

친환경 운송수단의 하나이자 라이딩을 통한 레저 활동으로 건강을 지키려는 이용객들로부터 자전거는 많은 각광을 받아왔고, 앞으로도 동호인 등의 꾸준한 자전거 사랑은 계속될 전망이다.

때문에 도시의 자전거도로 관리 강화가 한층 더 요구된다는 목소리의 고조 속에 군산시의 내년 초 조직개편 때 자전거계 폐지에 대해 다소 현실을 외면한 결정 아니냐는 의견이 제기된다.

이에 대해 군산시 관계자는 “자전거계가 내년 다른 계로 합쳐지지만 자전거도로의 관리 업무는 사안에 따라 더 강화되고 효율적으로 실행할 수 있어 결코 우려할 일이 아니다”고 말한다. 

군산의 자전거도로는 인도와 함께 사용하는 구간이 대부분이어서 오히려 인도관리와 동시에 자전거도로 관리가 이루어지게 돼 상시 관리체계로 강화되는 의미를 갖게 될 것이란 설명이다.   

그러나 자전거 동호인들은 “현재 상당부분 인도와 겸용으로 사용하는 자전거도로들은 엄밀하게 말하면 무용지물인 구간이 적지 않은 상태여서 군산시의 자전거계 폐지 후 오히려 관리가 강화될 것이란 설명은 무슨 의미인지 이해되지 않는다”며 반문한다.

실제로 군산시의 자전거도로는 총  248.9km이지만 이 중 자전거 전용도로는 27.7km에 불과하다.

게다가 자전거동호인들은 자전거 이용자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 ▲녹지화단 조성 ▲차도 완전 분리 ▲포장면 높이를 차도와 일치시켜 자전거이용자의 주행성과 편의성 향상 등을 요구해 오고 있다.

그런데 이 같은 요구를 충족시켜 줄 구간이 도심 속에 그리 많지 않아 인도관리와 함께 하면 자전거도로의 관리가 한층 효율적일 것이란 시의 설명은 현실감이 부족하다는 지적이다.

오히려 이명박 정부시절 급작스럽게 자전거정책이 추진되는 과정에서 자전거도로답지 못한 구간들이 생겨났고 지금까지 개선되지 않은 채 자전거 겸용 인도로 자리해 자전거를 타는 시민들이 자전거도로를 벗어나 바로 옆 도로를 질주하기 일쑤이다.  

이로인해 사고의 위험이 상존할 수밖에 없다.   



김석주 기자 (ju-stone@hanmail.net)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다른 문제로 바뀝니다.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삭 제 __guest에라이  2019-12-03 23:17:15
거꾸로 시간여행 졸 하네.

 

 

 

2020 경자년 새해 가장 많이 개선되고 발전하길 원하는 분야는?

경제
정치
사회복지
교육
문화예술
환경
체육

 
 
 

 

 

회사소개사업제휴개인정보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