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9월 20일 (금요일)

 

 

 

홈 > 정치/행정

 

市, 고령사회 대비 맞춤형 주거복지사업 추진

포용적 주거복지정책 변화 부응... 인프라 확충 

2019-08-19 10:03

오룡동 영구임대 신축 내달 LH와 사업시행 협약
(+)글자크게 | (-)글자작게

군산시가 고령시대에 맞는 체계적 공공임대 복지 주택사업인 ‘고령자복지주택사업’을 추진한다.

시는 이에 따라 고령자들의 주거 불안을 해소하고 세대 간의 갈등도 극복할 수 있는 방안으로 노인 가구에 적합한 주택과 복지시설을 갖춘 주거복지 인프라 확충의 일환으로‘고령자복지주택 사업’을 추진중이다고 밝혔다.

고령자복지주택사업은 오룡동 900-40번지 일원에 사업비 189억원을 투입해 영구임대 150호(전용면적 26㎡)와 복지시설(연면적 1500㎡)을 함께 갖추며, 내달 한국토지주택공사와 사업시행 협약 체결 후 2022년 까지 완공할 계획이다.

노인취약계층 주거비율이 매우 높은 지역 내 소규모 공동주택의 주거환경개선을 지원하는‘노후공동주택 주거안정지원사업’을 2006년부터 지속 가능한 사업으로 따뜻한 주거복지 안전망 구축에도 우선순위를 두고 힘써오고 있다.

또한 2015년부터 시에서 운영ㆍ관리하는 해망동 희망루아파트(483세대)는 60세 이상 저소득 취약계층 세대가 대부분으로 안정적 주거 제공과 아울러 지난 6월부터 단지 내에 전담직원을 현장 배치했다.

이를 통해 각종 민원의 현장 즉시 처리와 함께 입주자의 주거생활을 살피는 원스톱 생활밀착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입주자 주거만족도를 높이고 있다.

군산시 관계자는‘고령층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는 포용적 주거복지정책 변화가 필요한 시점으로 편안하게 거주할 수 있는 노인케어안심주택 확충 등 촘촘하고 질 높은 지역사회 통합 주거복지 공공서비스 제공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김석주 기자 (ju-stone@hanmail.net)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다른 문제로 바뀝니다.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귀하는 매년 10월 1일 군산시민의 날 행사에 참여하십니까?

적극 참여한다
참여한 때가 많다
참여한 때가 적다
참여하지 않았다

 
 
 

 

 

회사소개사업제휴개인정보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