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03월 27일 (월요일)

 

 

 

홈 > 뉴스초점

 

30㎝가량 폭설 제설작업 미비, 군산시민 불만 많아

오는 28일 또 강설예보..시의회,사후관리 철저 피해최소화 당부  2022-12-26 18:15
유관기관과 협업체계 갖춰 제대로 된 제설작업 해야
(+)글자크게 | (-)글자작게



지난 22일부터 30㎝가량의 폭설이 내린 군산지역 건물 지붕과 비닐하우스가 무너지는 등 피해가 발생하며 군산시의 제설작업이 미비하다는 목소리가 제기되는 가운데 시의회(의장 김영일) 의원들이 각 읍면동 직원들과 함께 제설작업에 동참하고 피해와 복구 상황을 상호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현재 제설작업이 제대로 이뤄지지 못한 상황에서 오는 28~29일간 또 한파와 함께 많은 눈이 내린다는 예보에 대비, 지난 24일 시의회 의장단과 부시장 등 집행부는 간담회를 갖고 강설 피해와 시민불편 최소화를 위한 대책 마련을 강구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박광일 행정복지위원장은 “상가 앞과 이면도로 제설을 신속히 해 소상공인 등 시민 불편을 최소화할 것”을 주문했다.

또 “읍면동 직원들과 함께 눈을 치우다 교통통제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작업이 어렵다는 제설차량 운행자의 불편사항을 들었다”며 “경찰서 등 유관기관과 협업체계를 갖춰야 제설작업도 빨라질 것이다”고 강조했다.

나종대 경제건설위원장은 “폭설에 적극 대처했다고 하지만 대응이 미비하다는 항의 민원을 많이 듣고 있다”며 “제설 장비를 임차해 구간별 순차적으로 처리하다보니 적극 대응이 되지 않는 것 같으니 시에서 대형 장비를 직접 구비해 즉각 대응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최창호 의회운영위원장은 “다수의 제설차량을 동원했다고 하나 시민들이 전혀 공감하지 않고 있다”며 “눈이 많이 내린다고 예보가 있었으면 매뉴얼만 지키지 말고 융통성을 발휘해 사전 대비를 했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제설작업 중 고장 난 장비가 있었는데 이는 대응이 미흡했다는 것이다”며 “앞으로 어린이와 노약자들이 다수 통행하는 학교, 병원, 관공서, 아파트 주 출입구 등 제설에 더욱 신경쓸 것”을 강조했다.

윤신애 행정복지부위원장은 “롯데마트 사거리 등 주요 도로도 미비한 곳이 남아있으므로 대로변만큼이라도 신속한 제설작업을 추진할 것”을 주문했다.

박경태 경제건설부위원장은 “관계 공무원들이 밤낮으로 제설작업을 열심히 하는데 제설을 하나도 하고 있지 않다고 불만을 표시하는 시민이 다수다”며 “홈페이지, 페이스북 등을 통해 실시간으로 시민들에게 제설상황을 알려야 하는데 이에 대한 홍보가 미비했다”고 지적했다.

또 “대형장비와 제설제 부족으로 제설 범위에 한계가 있어 신속히 대비하지 못한 것 같다”며 “사전에 군부대와 타 지역에서 임차할 수 있도록 매뉴얼화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김영일 의장은 “주요 도로를 우선으로 제설했다고 하지만 주요 도로조차 제설이 안돼 있고 메뉴얼에 주요 도로를 중심으로 이면과 인도 제설작업에 대해서도 세부적으로 명시해 놓아야 한다”며 “면 단위,·동 단위를 구분해 제설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오는 28~29일간 강설이 예보돼 있으므로 이와 같은 사례를 반면교사 삼아 대비를 철저히 해야 한다”며 “폭설로 인해 피해를 입은 농가와 소상공인이 신속히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박정희 기자 (pheun7384@naver.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다른 문제로 바뀝니다.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이름  비밀번호

 

 

 

 

2023년 癸卯年에 바라는 귀하의 소망은 무엇입니까.

경제 활성화
정치 안정
가족 건강
사회복지 확대
지역 인구 증가
교육 발전
문화예술 향상
사회안전망 강화

 
 
 

 

 

회사소개사업제휴개인정보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