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3월 05일 (화요일)

 

 

 
이 름  관리자
제 목  국립수중고고학센터 예타 탈락 유감

 


       국립수중고고학센터 예타 탈락 유감




군산시, 문화재청, 전라북도, 한국농어촌공사가 함께 지난 6월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추진 중인 ‘국립수중고고학교육훈련센터(가칭)’ 건립이 일단 지연될 처지다.

이 국립수중고고학교육훈련센터의 건립은 전라북도의 대통령 지역공약사업 중 하나다.

그런데 지난달 31일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 신청 대상에서 탈락해 전라북도가 즉각적으로 내년 재신청 의지를 나타냈다.

이 센터는 그동안 군산시 비응도동 7만㎡의 부지에 연면적 1만 8790㎡의 규모로 설립을 추진해 왔다.

이곳에서 수중유물과 관련한 국내 유일의 수중문화재 조사․연구 전문 인력을 양성하는 중대한 업무를 담당할 계획이다.

또 수중문화재의 보존․탐사 기술개발과 전시·체험 등이 통합된 복합문화공간을 조성한다는 점이 크게 주목받고 있다.

이러한 움직임은 고려와 조선시대에 조세로 거둬들인 곡물을 경창으로 옮기는 바닷길인 漕運路(조운로)와 무역로였던 고군산군도의 비안도·십이동파도·야미도 해역 등에서 고려시대 선박 1척을 비롯해 청자 등 유물 1만 5000여점이 대거 발굴됐음에서 비롯됐다.

이처럼 많은 해저유물을 고군산군도 일대에서 건져 내고도 현지에 전시공간이 없어 목포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에서 발굴유물을 전시·보관하고 있다.

안타깝기 이를 데 없는 실정이다.

이에 문화재청을 중심으로 관련기관들이 힘을 합쳐 비응도에 1111억원을 투입해 센터를 짓기로 하고 지난 9월 기획재정부에 예비타당성 조사를 신청했지만 고배를 마셨다.

현재에도 고군산군도 일대에서 추가로 해양유물과 난파선을 찾는 수중 발굴조사가 계속되고 있다.

수중고고학의 전문 인력 양성과 광범위한 수중유산의 발굴 및 국가적 관리가 시급한 실정이다.

이는 나아가 우리나라의 해양산업 발전과 영해 주권 강화를 위해서도 꼭 필요한 사업이어서 추진 속도를 올려야 할 때이다.

더욱이 대통령 공약사업인데다 제1차 지방시대 종합계획(2023~2027)의 문화재청 육성 사업 중 하나로 추진됐다.

게다가 지난 8월말 ‘경제적 타당성 평가값(B/C)’이 0.92로 평균 이상이어서 이번 기획재정부 예타 미반영의 결과가 아쉽고 납득하기 어렵다는 시각이다.

따라서 앞선 전북도의 새만금 내년도 예산 대폭 삭감, 새만금 하이퍼튜브 사업 예타 탈락 등과 연계한 전북 홀대 아니냐는 자조 섞인 비판의 강도가 높다.
 

 

아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다른 문제로 바뀝니다.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기타
이름:
비밀번호:

 

2024년 甲辰年을 맞아 귀하의 소망은 무엇입니까.

경제 회복
가족 건강
정치 발전
교육 발전
복지 향상
문화예술 융성

 
 

 

 

 

회사소개사업제휴개인정보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