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5월 23일 (목요일)

 

 

 
이 름  관리자
제 목  ‘야적 군산 불법폐기물’ 본래 배출지로 즉각 옮겨가라

 

충북과 강원도 등을 떠돌던 대량의 불법지정폐기물이 때 아닌 군산의 골칫거리로 등장했단다.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최근 환경부와 시 등에 따르면 25톤 물량의 폐유 등 불법폐기물이 지난달 24일 환경부 지정 군산폐기물 공공처리장에 옮겨져 야적 보관 중이라는 것이다. 이곳에 쌓인 폐기물만 약 750톤에 달한다는 소식이다.

 이 폐기물은 인천 남동공단 3개 업체가 배출한 내용물이다. 충북 음성과 강원도 원주의 공장 창고로 이송하려다 거부당한데다 화물차 기사 운반비 문제까지 겹치면서 수일동안 도로에 방치돼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환경부가 나서서 긴급하게 이동 명령 조치를 내려 군산시로 떠밀려오게 된 사연 많은 폐기물이다.

군산폐기물 공공처리장을 위탁 관리하는 A업체는 환경부 등의 처리지시가 있을 때까지 반입된 폐기물을 보관하고 있으며 오염물질이 외부로 유출되지 않도록 바닥에 차폐시설 등을 설치한 상태로 관리되고 있다.

 환경부는 수십대의 화물차 도로에 정차돼 있는 상황이어서 안전상 신속한 조치를 했다는 입장이다. 군산으로 옮겨진 이유는 전국 유일의 국가지정폐기물처리장이 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문제는 조사를 마치고 폐기물처리업체를 찾는 동안 임시보관만 할 뿐 군산에서 폐기물 처리를 하지 않는다고 하지만 그 보관기간이 고민거리다.

당장 처리하지 않은데다 수사가 장기화될 전망이어서 이를 바라보는 시민들의 고민만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연유에 왜 하필 군산이냐는 여론만 비등해지고 있다. 즉각 지역시민사회단체들은 반발했다. 

 생태환경시민연대 등 6개 시민환경단체는 최근 공동성명을 낸데 이어 환경부의 원칙 있는 행정은 물론 임시 야적된 폐기물에 대한 관련 정보를 투명하게 군산시 등과 공유하라고 촉구했다.
 
시 역시 이런 토대에서 임시야적 상태에 있는 폐기물을 철저한 점검은 물론 감시를 강화하라고 강력히 주문했다.

 군산의 지형적 특성상 원치도 않은 대형 지정폐기물 처리장이 많이 들어서 있는데 이런 불법폐기물까지 은근 슬쩍 처리하기 위해 돌고 돌아 이곳까지 왔다는 것은 납득할 수 없는 일이다.

이런 폐기물을 처리하는 비용을 절감하기 위해 때론 우연한 화재를 이유로 태웠던 전례가 있는 그 현장을 우리는 신뢰할 수 없다.

시와 경찰 등이 나서 시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요인을 더 이상 만들지 않기를 촉구한다. 시민단체들의 지속적인 감시체제도 가동해주기 바란다.
 

 

아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다른 문제로 바뀝니다.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기타
이름:
비밀번호:

 

귀하는 군산꽁당보리축제를 몇 번이나 다녀오셨나요?

10회 이상
5회 이상
5회 미만
알지만 가보지 않았다
꽁당보리 축제를 모른다

 
 

 

 

 

회사소개사업제휴개인정보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