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4일 (수요일)

제목 없음

 

 

 
이 름   관리자
제 목   김익남 시인
URL   http://
파 일   file0-8141699949296.jpg(17 Kb),  

 



세월


김익남


 

만남이 있으면

이별 또한 흔적을 남기고 가는 것

 

헤어진 사랑은

애절한 추억으로 이끌고

 

끊을 수 없는 인연은

연민의 품에 안겨 있다

 


세월은 흘러가면서

상처를 훈장처럼 걸어 매는 것

 

삶의 기쁨과 보람이 묻힌

어지러운 뜰을 가꾸는 것

 

 

2024년 甲辰年을 맞아 귀하의 소망은 무엇입니까.

경제 회복
가족 건강
정치 발전
교육 발전
복지 향상
문화예술 융성

 
 

 

 

 

회사소개사업제휴개인정보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