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12월 01일 (금요일)

제목 없음

 

 

 
이 름   관리자
제 목   박덕례 시인
URL   http://
파 일   file0-8391691453589.jpg(26 Kb),  

 


풀 한 포기



박덕례



 

세월 강에

앳된 마음 담아 등잔불 띄운다

 

땅속을 발끝으로 서서

*곧추선 푸른 몸은 이슬 담을 옥쟁반

 

유려한 곡선으로

붉은 저고리 입은 산이여

 

절벽에 버티고 서서

망망대해 노을 물든 나무들이여

 

마음 한 자락

내 굽은 등에라도 펼쳐 놓으소서

 

*곧추선: 굽히거나 구부리지 않고 곧게 서다.

 

 

2023년 癸卯年에 바라는 귀하의 소망은 무엇입니까.

경제 활성화
정치 안정
가족 건강
사회복지 확대
지역 인구 증가
교육 발전
문화예술 향상
사회안전망 강화

 
 

 

 

 

회사소개사업제휴개인정보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