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04월 02일 (일요일)

제목 없음

 

 

 
이 름   관리자
제 목   박덕례 시인
URL   http://
파 일   file0-7611668933807.jpg(26 Kb),  

 


이끼 낀 숲은 울지 않는다


박덕례



 

툇마루 창가에 앉아

은은하게 비치는 달빛 바라본다

 


별들 사이로 하얗게 몽근 설화

소복소복 피우는 밤

 


이윽고 딱딱한 껍질을 깨고

울지 않는 나의 숲

 

 
마른 가지는 또 다른 생명으로

산란처가 되고

사군자 난 속에 터를 잡기도 하지

 

 

세월의 이끼가 자라나는

젖은 가슴

 


이끼 낀 숲에 바람이 일렁인다

 

 

2023년 癸卯年에 바라는 귀하의 소망은 무엇입니까.

경제 활성화
정치 안정
가족 건강
사회복지 확대
지역 인구 증가
교육 발전
문화예술 향상
사회안전망 강화

 
 

 

 

 

회사소개사업제휴개인정보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