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11월 30일 (목요일)

제목 없음

 

 

 
이 름   관리자
제 목   최설운 시인
URL   http://
파 일   file0-6651655463227.jpg(24 Kb),  

 



마산 방죽



최설운



 

군산 미군 비행장으로 가는

도로변을 따라

옥서면으로 한참을 달리다보면

 


드넓은 바다처럼 펼쳐져 있는

마산 방죽을 바라보게 된다.

 


예전에는

옥구 저수지라 일렀으나

그 이름을 아는 자는 드물다.

 


옥구간척지의 관개(灌漑)를 위하여

만들어진 탱크 형 저수지로

제방길이 무려 6,187m로 엄청나다.

 


낚시꾼들이 이곳을 아는 자는 즐겨 찾아와

점심때에는 주변에 있는 중국집에서

짜장면을 시켜 먹으며 낚시질을 해댔으니

 


오래전 초등학교 동창 박 대환이

옥구지서장으로 근무할 때 찾아가

함께 마산 방죽을 바라보기도 하였다.

 


오토바이를 몰아가면서

꺼이꺼이 부르짖으면

이름 모를 하얀 새들이 날아오른다.

 

* 시작 Note:  마산방죽에 대한 추억은 드넓은 바다처럼 보이면서도, 그 옛날 광활한 평야지대에 물을 공급하여 주었다. 호남평야의 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오늘날에도 하얀새들만이 이곳을 찾아와 먹이를 구하고 있으니.....

 

 

2023년 癸卯年에 바라는 귀하의 소망은 무엇입니까.

경제 활성화
정치 안정
가족 건강
사회복지 확대
지역 인구 증가
교육 발전
문화예술 향상
사회안전망 강화

 
 

 

 

 

회사소개사업제휴개인정보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