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09월 22일 (금요일)

제목 없음

 

 

 
이 름   관리자
제 목   최설운 시인
URL   http://
파 일   file0-7901644829822.jpg(24 Kb),  

 


눈(雪)은 사람이다



최설운

 



                           이 세상을 살다 간

모든 사람들의 영혼들이

 


지난 生들을

참회하며

흘리는 눈물.

 


그리하여

눈을 바라보면

뭉클해지는 심정으로

하늘을 올려다 본다.

 

 

 

 

2023년 癸卯年에 바라는 귀하의 소망은 무엇입니까.

경제 활성화
정치 안정
가족 건강
사회복지 확대
지역 인구 증가
교육 발전
문화예술 향상
사회안전망 강화

 
 

 

 

 

회사소개사업제휴개인정보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