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04월 02일 (일요일)

제목 없음

 

 

 
이 름   관리자
제 목   김영철 시인
URL   http://
파 일   file0-7641640341372.jpg(33 Kb),  

 




트라우마(Trauma)


김영철




긴 시간이 빚은 과거의 깊은 상처
후유증은 깊게 숨어 있다


침묵의 잔상과 싸우면
은밀한 외침마저 신음소리가 난다


가혹한 삶의 욕구에 악취가 날 때
과거의 유령이 기어다닌다


직선 위를 벗어날 수 없는 까닭에
눈이 풀리고 벌써 눈물로 다 젖었다
잔치는 끝났다.

 

 

2023년 癸卯年에 바라는 귀하의 소망은 무엇입니까.

경제 활성화
정치 안정
가족 건강
사회복지 확대
지역 인구 증가
교육 발전
문화예술 향상
사회안전망 강화

 
 

 

 

 

회사소개사업제휴개인정보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