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2월 26일 (월요일)

제목 없음

 

 

 
이 름   관리자
제 목   문철상 시인
URL   http://
파 일   file0-4611639046160.jpg(20 Kb),  

 


가을도 가고


문철상




 

차가운

가을비가

추적추적  쏟아지네

 

쓸쓸히 걷는 길

세월도 차가운 비 뒤집어쓰며

쉼 없이 흘러가네

 

인생도 한 잎 낙엽 같은 것

소리 없이 스러지는

노을 한 자락 같은 것.

 

 

2024년 甲辰年을 맞아 귀하의 소망은 무엇입니까.

경제 회복
가족 건강
정치 발전
교육 발전
복지 향상
문화예술 융성

 
 

 

 

 

회사소개사업제휴개인정보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