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4일 (수요일)

제목 없음

 

 

 
이 름   관리자
제 목   김영철 시인
URL   http://
파 일   file0-6791714387692.jpg(6 Kb),  

 

어두운 상점들의 거리*



김영철




나는 점차로 눈에 띄지 않는 존재가 되어가고 있다

아름다움

그리움

간절함은 사랑의 실루엣이다

설렘은 점점 없어지고

혼자일 때의 매운 밤
 
디딤돌은 인연

걸림돌은 악연

반복하다가 곤두박질하였다

내 탓

네 탓만 하다가 벌써 길모퉁이를 돌아갔다

삶은 서로의 그림자에 조금씩 물들어 가는 것이라고 

처음으로 생각을 하였다

 


양파껍질 벗기듯

끝에 서면 마지막 공허

나는 아무것도 아니었다.

 

*‘파트릭 모디아노’의 소설

 

 

2024년 甲辰年을 맞아 귀하의 소망은 무엇입니까.

경제 회복
가족 건강
정치 발전
교육 발전
복지 향상
문화예술 융성

 
 

 

 

 

회사소개사업제휴개인정보보호정책